실시간 뉴스


포스코, 일제 강제징용피해자재단에 40억 납부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포스코가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에 40억 원의 기부금을 출연했다.

포스코는 15일 "지난 6일 정부(외교부)의 강제징용 대법원판결 관련한 입장 발표에 따라 과거 재단에 100억원을 출연하겠다는 약정서에 근거해 남은 40억원을 정부의 발표 취지에 맞게 자발적으로 출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포스코 CI [사진=포스코]
포스코 CI [사진=포스코]

앞서 포스코는 2012년 3월 포스코 이사회 의결을 통해 재단에 100억원을 출연하기로 했으며 2016년과 2017년에 30억원씩 60억원을 출연한 바 있다.

최근 정부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가해자인 일본 기업이 아니라 한국 정부 산하의 재단이 한국 기업들에서 돈을 모아 배상한다는 이른바 '제3자 변제' 해법을 내놨다.

포스코는 이에 따라 그간 유보된 잔여 약정액 40억원을 출연함으로써 재단과의 약속을 이행했다고 밝혔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포스코, 일제 강제징용피해자재단에 40억 납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