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듣고보니 그럴싸' 장항준 "신이 내린 꿀팔자" 이색 자기소개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듣고,보니, 그럴싸' 장항준 감독이 스스로를 "신이 내린 꿀팔자"라면서 "윤종신이 임보(임시보호)하고 김은희가 입양한 장항준"이라고 소개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15일 오후 JTBC '듣고, 보니, 그럴싸'는 장항준 감독과 출연 배우들이 라디오 드라마 형식으로 세간에 잘 알려지지 않은 그 때 그 사건, 그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는 신개념 스토리텔링 프로그램. 장항준 감독, 배우 서현철, 박하선, 코미디언 이은지, 크리에이터 문상훈, 성우 쓰복만(김보민), 음향 전문가 '폴리 아티스트' 이충규 감독이 함께 한다.

영화감독 장항준이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듣고, 보니, 그럴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JTBC]
영화감독 장항준이 1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JTBC '듣고, 보니, 그럴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소감을 말하고 있다. [사진=JTBC]

장항준 감독은 "최근 영화, 드라마는 리얼리티를 중시한다. 다만 라디오극장은 순수하게 오디오만 존재하는 만큼 기존 매체 연기보다 과장되게 연기한다. 또한 캐릭터나 상황에 몰입할 수 있게끔 한다"라면서 "폴리아티스트나 배경음악을 머리에 그리면서 연출하는 게 신선한 경험이었다"고 했다.

'듣고, 보니, 그럴싸'는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그것이 알고싶다'의 최삼호 PD와 장윤정 작가가 JTBC 이적 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예능 프로그램. 메인 연출과 작가에는 '당신이 혹하는 사이' 김규형 PD와 '꼬꼬무' 서인희 작가가 나선다.

15일 오후 8시 50분 첫 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듣고보니 그럴싸' 장항준 "신이 내린 꿀팔자" 이색 자기소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