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이人]① '더글로리' 임지연 "욕·담배 디테일 살려, 팔자걸음 고쳤다"


(인터뷰)배우 임지연, '더글로리'로 첫 악역 도전 "엄마도 '연진아'로 불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멋지다, 연진아", "브라보, 임지연!"

배우 임지연이 '더 글로리' 박연진으로 인생 연기,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 첫 악역을 이렇게 훌륭하게 소화할 줄이야. 새로운 얼굴을 완벽하게 장착하고 전 세계가 주목하는 '세싱 모두의 연진'이 된 임지연이다.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 문동은(송혜교 분)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10일 파트2가 공개된 후 전 세계 관심을 얻고 있다.

배우 임지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임지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글로벌 OTT 플랫폼 시청 순위 집계 사이트 플릭스패트롤 기준 4일째 넷플릭스 TV쇼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 넷플릭스 공식 사이트 '넷플릭스 톱(TOP) 10'에 따르면 지난 주(3월6일~12일) 시청 시간 집계에서 1억 2446만 시간을 기록해 영어권, 비영어권 TV 부문 통틀어 1위에 오르며 놀라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임지연은 문동은에게 악몽 같은 고통을 선사한 최강 빌런 박연진 역을 맡아 첫 악역 도전에 나섰다. 복수를 위해 자신을 찾아온 문동은 앞에서 흔들리는 내면을 섬세하게 그려내는 동시에 결국엔 파국으로 치닫는 연진의 서사를 완벽하게 소화해 '인생 캐릭터'를 경신했다는 극찬을 얻었다.

이에 임지연은 17일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더 글로리' 박연진을 완성하기까지의 과정과 뜨거운 반응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 '더 글로리' 공개 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고, 특히 "연진아"가 유행어처럼 됐는데 기분이 어떤가.

"신기하고 놀랍기도 하다. 이렇게 "연진아"가 많이 들릴 줄 몰랐다. 생각보다 많더라. 뿌듯하기도 하면서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 제가 안 나와도 불러주시니까 제가 많이 나오는 느낌이었다. 나중엔 더 많이 불러주면 좋겠다는 욕심이 생기더라. 어떤 상황에서도 "연진아"라고 하는 것도 고맙다. SNS에서도 댓글에 "연진아"가 많다. 제 이름이 연진이가 된 것 같아 감사하다. 이름 바꾸라는 말도 많이 듣는다. 엄마도 '연진아, 찌개 해놨어', '연진아 언제 오니'라며 연진으로 부르신다. 캐릭터로 불려진다는 것은 감사한 일이라 행복하다. 팔로워도 배우들 다 늘었다. 명오 역의 김건우는 SNS를 만든 지 얼마 안 됐다. 만들겠다고 하길래 '스타될 준비를 하는구나' 했다. 다들 만족하고 있다."

-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멋지다, 연진아', '브라보 박연진' 인 것 같다."

- 해외 반응도 뜨거운데 어떠한가.

"아직 얼떨떨하다. 국내에서도 이렇게 반응이 좋은 것이 처음이다. 글로벌 1위를 한 것도 뼛속까지 와닿지 않지만 감사하게 생각한다. 일본, LA 거주 중인 친구들도 연락이 온다. 많이 보셨구나 하는 생각에 감사하다. 해외 여행을 빨리 가고 싶어졌다.(웃음)"

- 파트1 후 파트2 공개까지 시간의 틈도 있었는데, 작품이 모두 공개가 된 것에 대한 소감은 어떤가.

"작품이 잘 될거라는 기대와 확신은 있었다. 하지만 파트1 나오자마자 이 정도로 반응이 좋을지는 몰랐다. 제대로 된 복수의 시작은 파트2부터라 파트1의 반응이 좋아서 놀랐다. 저는 파트2 내용을 다 알다 보니 기대가 컸는데, 파트2 나왔을 때 보다 파트1 나왔을 때의 기쁨이 더 좋았다."

'더 글로리' 임지연 스틸 [사진=넷플릭스]
'더 글로리' 임지연 스틸 [사진=넷플릭스]

- 첫 악역이었는데, 연진 캐릭터를 선택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가.

"악역은 항상 하고 싶었지만 기대가 크지 않았다. 40살이 넘고 선배님들 처럼 내공이 쌓인 배우가 된다면 무서운 악역이 들어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있었다. 어렸을 때는 '나쁜 역할을 할거야' 했는데 어느 순간부터는 내려놨다. 쉽지 않더라. 여자 악역이 많지 않기도 하다. 그렇게 기다리다가 '이런 악역이 있다고?' 할 정도의 연진이가 찾아왔다. 욕심이 많이 생겼다. 안 할 이유가 없었다. 내 나이 또래에 할 수 있는 제대로 된 악역을 구현하자는 마음이 가장 컸다. 황금 같은 기회이기에 당연히 해내야 한다고 생각했다.

- 연진이는 엄청난 악행을 저지르는 인물이다. 이런 점에서 부담이 되는 부분도 있었을 것 같은데 어떻게 준비를 했나.

"다양한 방법을 생각했다. 이미 대사로 악행을 저지르고 있기도 하니까 아무 감정도 없는 것처럼 하면 더 강하지 않을까 생각했다가 반대로 어딜가도 미친 사람이 되자 생각하기도 했다. 그러다가 결국 찾아낸 건 기존에 없던, 보여지지 않았던 악역 이미지를 내 모습 자체로 하는 것이 매력적일 것 같았다. 나쁜 얼굴이 아니라서 지금까지 악역이 안 들어왔는데, '이 나쁘지 않은 얼굴을 활용하자' 였다. 그래서 끌어모은 아이디어를 버리고 찾은 것이 저다. 제가 가진 몸짓, 내가 가장 잘 소화할 수있는 패션, 걸음, 표정, 말투, 목소리로 최대한 만들어보자는 마음이 생겼다. 제가 팔자걸음이 심하다. 어려서부터 너무 털털하게 걸었다. 연진이는 힐을 많이 신다 보니 이번 기회에 팔자걸음을 고치자 했는데 고쳐지더라. 머리부터 발끝까지 나쁜년이 되자고 했던 것 같다."

- 작가님과 감독님이 왜 연진 역에 캐스팅 제안을 했다고 생각하나.

"'천사 같은 얼굴에 악마같은 심장' 그걸 보셨나보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저를 믿어주신 것 같다. 저도 왜 날 캐스팅 하셨나 생각했는데, 잘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저의 가능성을 봐주신 것 같아서 너무너무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은 어떤 부분인가.

"작가님이 농담으로 '악역 한 번도 안 해봤다고? 그럼 내가 망쳐보겠다'라고 하셨는데, 새로운 모습을 봐주신 것 같다. 미팅 때도 제가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또 학폭을 미화없이 그리고 연진이는 끝까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지 않게 한다고 하셨는데 100% 동의했다. 오히려 연진이가 나쁘면 나쁠수록 더 좋다는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 부분을 좋아해주지 않았나 싶다."

"잘할 수 있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처음엔 불안했다. 많은 생각을 했고, 회사 선배님들과 학교 선생님, 같이 연기한 동료들에게 아이디어를 얻으려고 바쁘게 돌아다녔다. 촬영 때보다 준비 기간이 더 바빴고 힘들었다. '대본을 씹어먹겠어'라는 생각으로 준비했다. 캐릭터를 만드는 것이 중요했고, 첫 촬영 전부터 이렇게 표현하는 것에 대한 확신을 했다."

배우 임지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배우 임지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극본 김은숙, 연출 안길호)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연기를 하는 동안 어려웠던 점은?

"감정신이 워낙 많아서 목이 많이 가는 순간이 갔다. 소리를 정말 많이 질렀다. 한 컷 찍고 나면 목이 나갔다. 그래서 마치 가수처럼 목 관리를 했다. 감정 컨트롤도 많았다. 너무 과한 것을 조절하기 위해 상의를 많이 했다. 또 비호감이 되면 안 된다 생각해서 결도 많이 다졌다."

- 표독스러운 표정 연기도 인상적이었다.

"저도 보면서 '내가 저런 표정을 많이 짓는구나' 했다. 제가 한 쪽으로만 많이 웃나 보다. 그것도 과하게 살리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써먹었다. 또 입이 큰 것과 눈썹 짙은 것도 잘 어울렸다. 미간의 주름이나 짜증스러운 표정들도 평소 많이 하는 것들이라 많이 써먹었다."

- 욕설도 많았는데.

"저도 친구들과 있을 때는 욕을 하기도 한다.(웃음) 욕도 그렇고 담배도 어색하게 할 바에야 안하는 게 낫다는 생각이었다. 캐릭터로 보일 수 있기 때문에 무조건 제대로, 잘 살려야 한다고 생각했다. 제가 욕을 맛깔스럽게 잘하는 건 아니라서 현장에서 리허설을 할 때도 최대한 질러보면서 여러 방법을 해봤다. 담배는 남편 앞에서 피는 것, 열받아서 피는 것 등 디테일하게 잡았다. 그러다 보니 후반 감정이 올라올 땐 내지르거나 진짜 상스럽게 담배를 피우는 것이 많았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이人]① '더글로리' 임지연 "욕·담배 디테일 살려, 팔자걸음 고쳤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