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길복순' 구교환 "변성현 감독 패기 담으려 관찰, 어려워 포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구교환이 변성현 감독을 관찰했던 이유를 밝혔다.

구교환은 21일 오전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파르나스 서울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제작보고회에서 "감독님이 희성 역에 본인의 모습을 넣었다고 하더라. 자화상이라 자신과 닮은 점이 있다고 해서 그 때부터 관찰을 하기 시작했는데 어렵더라"라고 말했다.

배우 구교환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구교환이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감독 변성현)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디렉션이나 철학을 장황하게 늘어놓을 때 패기가 있는데 그걸 담으려 했다. 또 쭈구려 앉을 때 안타까움도 녹이고 싶었다"라고 하면서도 "관찰하다가 포기했다. 몇 가지 이미지에서 영감을 받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변성현 감독은 "제 모습을 투영한 건, 혁명적인 얘기를 많이 하지만 현실과 타협하고 자본을 쫓아가는 사람이다. 제가 생각해도 저는 모순이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는데, 20대엔 현실 불만도 많았다. 그런 모습을 생각하면서 썼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구교환은 "기분 좋은 저항 정신이 있다. 많이 도움이 됐다"라고 덧붙였다.

'길복순'은 청부살인업계의 전설적인 킬러 길복순이 회사와 재계약 직전, 죽거나 또는 죽이거나, 피할 수 없는 대결에 휘말리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액션 영화다.

'불한당', '킹메이커' 등 매 작품마다 스타일리시한 연출과 독보적인 캐릭터 서사, 탄탄한 스토리텔링으로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변성현 감독이 청부살인업계의 살벌하면서도 흥미로운 이야기를 담아냈다.

전도연은 청부살인업계 최고의 회사 MK ent. 소속 A급 킬러이자 엄마인 길복순 역을 맡아 지금까지 본 적 없는 강렬 액션부터 감성 열연까지 완벽하게 소화내며 '여왕 전도연'의 명성을 다시 입증했다.

설경구는 길복순의 재능을 한 눈에 알아보고 그를 특A급 킬러로 만들어낸 MK ent. 대표 차민규 역을, 이솜은 이사 차민희 역을, 구교환은 능력은 A급이지만 어떤 이유에선지 인정받지 못하고 있는 킬러 한희성 역을, 김시아는 길복순의 딸 길재영 역을 맡았다.

액션, 서스펜스와 유머코드까지 놓치지 않은 복합장르적인 재미를 갖춘 '길복순'은 제73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스페셜(Berlinale Special) 부문에 공식 초청되어 일찌감치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길복순'은 오는 31일 전 세계에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길복순' 구교환 "변성현 감독 패기 담으려 관찰, 어려워 포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