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불후' 이찬원, 김유하 고백에 현금 꺼냈다…남진·김호중 인정한 천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신동 김유하가 이찬원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25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 599회 '어리다고 얕보지 마'에는 전유진, 오유진, 김다현, 김태연, 안율, 김유하 등 평균 연령 12.3세의 신동 가수 6인이 출격했다.

'불후의 명곡' 김유하가 이찬원을 존경한다고 고백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불후의 명곡' 김유하가 이찬원을 존경한다고 고백했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막내 김유하는 김다현에 이어 두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김유하는 김다현이 가장 피하고 싶다고 말한 출연자이자, 김호중이 "꼭 만나고 싶다", 남진이 "천재 소녀"라고 칭찬을 한 역대급 천재 소녀다.

무대에 오르기 전 김유하는 존경하는 가수가 누구냐는 질문에 "찬원 삼촌"이라고 답했다. 이에 이찬원은 바로 현금을 꺼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김유하가 마이크가 무겁다고 하자 "빨리 내리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 뿐만 아니라 이찬원은 김유하의 노래를 듣고 나서는 "더 안 컸으면 좋겠다"라고 거듭 마음을 표현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불후' 이찬원, 김유하 고백에 현금 꺼냈다…남진·김호중 인정한 천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