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나귀귀' 김병현, 월드시리즈로 이찬원 영입 성사? "고생길 보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당나귀 귀' 이찬원과 김병현이 버거로 손을 맞잡았다.

26일 방송된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병현과 이찬원의 애리조나 버거 시식회가 펼쳐졌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찬원과 김병현이 버거로 손을 맞잡았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이찬원과 김병현이 버거로 손을 맞잡았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김병현과 이찬원은 랍스터버거를 먹은 후 가게 사장을 불러 레시피를 물었다. 그 자리에서 이찬원은 자신을 '진또배기'라 소개한 후 즉석에서 노래를 불렀다.

미국인 마음까지 사로잡은 즉석 콘서트 후 이찬원은 "공연 전에 일도 좀 하고 같이 하자"는 말에 "불러만 달라. 요리하는 데는 관심이 많다. 칼질로는 이연복 셰프님과 견줄 정도로 잘한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그는 "패티를 치킨으로 가야한다. 야구장에서 치맥을 한다. 버거와 함께 치킨을 즐기는 것이 좋다"라고 아이디어를 냈다. 김병현의 손을 잡은 이찬원은 "저를 불러라"라며 "상부상조할 수 있다. 나도 좋아하는 '당나귀귀'에 출연하고"라고 했다.

그러자 김병현은 "월드 시리즈 데리고 가겠다"라고 약속했다.이에 스튜디오에선 이찬원, 차태현, MC 전현무, 김숙, 김희철 다섯 명 중 딱 한 명만 월드시리즈에 데리고 갈 사람은 누구냐라는 질문을 했다. 이에 김병현은 이찬원을 꼽았고, 다음으로는 차태현을 선택해 이연복으로부터 "방송할 줄 모른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후 이찬원은 인터뷰를 통해 "바로 '하겠다'라고 했지만 내심 걱정이 됐다. 내가 고생할 게 보인다. 밑으로 들어갈 바에야 내 이름으로 버거집을 차리는 게 낫겠다 싶다"라고 속마음을 고백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