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유아인, 12시간 조사 후 첫 입장 "자기합리화 늪에 빠져...실망드려 죄송"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마약류 4종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경찰 조사 후 처음으로 입장을 표명했다.

27일 유아인은 서울 마포구 도화동 서울경찰청에서 약 12시간여의 조사를 마친 후 취재진에게 "조사에서 밝힐 수 있는 사실들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 수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라 직접 말씀드리기 조심스럽지만 개인적으로 저의 일탈 행위들이 누구에게도 피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자기합리화의 늪에 빠져있었던 것 같다"고 혐의 사실을 인정했다.

마약류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27일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경찰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마약류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이 27일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서 경찰 조사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또 "입장 표명이 늦어진 점에 대해서 죄송하다. 이런 저를 보시기 많이 불편하겠지만 저는 이런 순간들을 통해 그동안 제가 살아보지 못한 진정 더 건강한 순간들을 살 수 있는 기회로 삼고 싶다. 실망드려서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후 유아인은 이어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 20분 유아인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오후 7시 30분께까지 약 10시간가량 프로포폴 등을 투약한 경위와 목적에 대해서 추궁했다. 유아인은 조사 후 약 1시간 반 동안 피의자 신문 조서를 열람했다.

유아인은 프로포폴, 케타민, 대마, 코카인 등 마약 4종 투약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5일 미국에서 귀국한 유아인에 대해 소변검사를 실시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지난 1일 유아인의 소변에서 대마 양성 반응이, 모발에서는 프로포폴과 코카인, 케타민이 검출됐다는 감정 결과를 경찰에 통보했다.

이후 경찰은 지난 7일 유아인이 거주 중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주민등록상 주소지인 이태원동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물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유아인은 2021년에만 서울 시내 여러 병원에서 총 73차례에 걸쳐 프로포폴 4497㎖를 처방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유아인이 방문한 병원 등을 압수수색해 케타민 처방 이유를 확인했고, 유아인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마약 구입과 투약 경로를 조사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아인, 12시간 조사 후 첫 입장 "자기합리화 늪에 빠져...실망드려 죄송"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