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범죄도시3' 이준혁 "윤계상·손석구 큰 흥행, 부담 있지만 감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범죄도시3' 이준혁이 빌런 소감을 전했다.

이준혁은 9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 제작보고회에서 "처음에 마동석 선배님께 제안을 받았을 때는 2편 개봉 전이라 부담이 이 정도는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이준혁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이준혁이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3'(감독 이상용)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앞서 손석구, 윤계상 선배님과 두 편이 부담을 가지도록 관심을 크게 끌어주셔서 감사 드리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빌런 연기를 한 아오키 무네타카는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어서 정말 영광이다"라고 한국말로 인사했다.

이어 "이 정도로 한국에서 대히트를 친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라며 "시리즈 첫 글로벌 빌런으로 존재감이 드러났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수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다.

역대 청불 영화 흥행 TOP3에 등극한 '범죄도시', 12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2022년 최고 흥행 신기록을 세운 '범죄도시2'의 후속작으로, 대한민국 대표 범죄 액션 프랜차이즈의 새 역사를 쓸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범죄도시3'는 시리즈를 대표하는 마동석을 비롯해 시리즈 최초 2TOP 빌런으로 변신한 이준혁과 아오키 무네타카의 합류로 전편을 능가하는 강렬한 조합을 완성했다.

이준혁은 마약 사건의 배후인 3세대 빌런 주성철 역을, 아오키 무네타카는 일본에서 온 글로벌 빌런 리키 역으로 1편 윤계상, 2편 손석구를 이어 막강 악역 라인업을 구축했다.

그간 마동석과 호흡을 맞춰 온 '김만재' 역의 김민재는 서울 광역수사대의 새로운 팀원으로 등장해 더 큰 판에서의 케미를 보여준다. 여기에 '범죄도시' 시리즈의 공식 신스틸러 '장이수'의 뒤를 이을 '초롱이' 고규필, '김양호' 전석호의 활약을 예고한다.

'범죄도시3'는 오는 5월 31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범죄도시3' 이준혁 "윤계상·손석구 큰 흥행, 부담 있지만 감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