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가면의 여왕' 2연속 자체최고기록…시청률 3% 돌파 목전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가면의 여왕'이 꾸준한 시청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회 연속 자체최고기록을 경신하며 3% 돌파를 앞두고 있다.

16일 밤 방송된 채널A 월화드라마 '가면의 여왕' 8회에서 도재이(김선아 분)는 차레오(신지훈 분)의 도움으로 엔젤스 클럽 파티장에 비밀리에 참석한 뒤 충격적인 장면을 마주했다. 마스터 룸까지 침입한 재이는 회원 명단과 회계 명부를 복사하던 중 송제혁(이정진 분)에게 발각될 위기에 처했다.

이날 방송은 전국 시청률 2.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전날 방송분(2.6%) 보다 0.3%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자체최고기록이다.

가면의 여왕 [사진=채널A]
가면의 여왕 [사진=채널A]

이날 방송에서 제혁은 재이의 치부가 담긴 장부를 쟁취하기 위해 윤해미(유선 분)를 마약으로 유인했다. 덫에 걸린 해미는 클럽에서 마약 파티를 즐겼고, 그녀는 약에 취한 채 레오에게 눈물의 이별을 선언했다.

서로에 대한 오해를 푼 재이와 고유나(오윤아 분)는 다시 한 번 의기투합했다. 제혁을 옭아매기 위해 승부수를 띄우기로 한 재이는 친구들을 비롯해 제혁과 연관된 인물들에게 초대장을 보냈다.

재이는 '통주시 성폭력 피해 여성들을 위한 도네이션 나이트' 행사를 열어 자신 역시 성폭력 피행 여성이라고 당당하게 밝혔다. 하지만 강간범의 정체를 밝히려는 찰나, 대형 스크린에는 10년 전 2401호 사건전말이 담긴 영상이 틀어져 재이를 당황케 했다. 재이의 계획을 이미 알고 있던 제혁이 영상을 바꿔치기 한 것이다.

해당 영상 속에는 남자 접대부와 앉아 있는 4명의 친구들의 모습부터 기도식(조태관 분)과 다투고 있는 주유정(신은정 분), 도식의 마약을 들고 달아나는 해미 등 충격적인 장면이 담겨 있었다. 예상치 못한 영상으로 재이, 유정, 유나, 해미는 패닉 상태에 빠졌다. 그 순간 화재경보기가 울리며 스프링클러에서 물줄기가 쏟아져 행사장은 아수라장이 되고 말았다.

제혁의 아이를 임신한 유정은 재이를 강간한 '가면맨'과 도식을 죽인 살인범이 제혁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하지만 유정은 "니들이 무슨 말을 해도 난 제혁 씨 믿어. 그게 내 아이를 위한 일이니까. 우리 이제 끝난 것 같다"고 말해 우정은 파국으로 치달았다.

레오가 에이스바 총책임자라는 것을 알게 된 재이는 제혁에 대한 비밀을 모두 폭로했다. 재이는 10년 전 제혁의 가면을 쓰고 엔젤스 클럽의 비밀 모임이 열리는 천사랑 보육원에 들어가기로 결심했고, 레오의 도움으로 파티장 진입까지 무사히 성공했다.

기윤철(권태원 분)의 지문으로 만든 실리콘으로 마스터 룸으로 들어간 재이는 마약, 도박뿐만 아니라 아동 매춘까지 일삼는 불법 행위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재이는 엔젤스 클럽 회원 명단부터 회계자료 등 제혁의 치부가 될 문서들을 자신의 USB에 복사하기 시작, 그 순간 제혁이 마스터 룸으로 들어오면서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치솟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혁이 도식을 죽인 살인범이라는 것뿐만 아니라 도식의 살인사건 전말이 담긴 메모리카드를 손에 쥔 사람이 바로 유정이었다는 사실도 수면 위로 드러났다.

재이와 유나가 흩어진 진실의 조각을 모두 맞추고 '두 얼굴의 악마' 제혁을 처단할 수 있을지, 이들의 처절한 복수 공조에 기대가 모아진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30분 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가면의 여왕' 2연속 자체최고기록…시청률 3% 돌파 목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