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송승헌 "'택배기사' 글로벌 1위 신기해…韓 콘텐츠 기대에 부담감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배우 송승헌이 K콘텐츠의 달라진 위상을 이야기 하며 책임감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송승헌은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택배기사' 인터뷰를 갖고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택배기사'는 극심한 대기 오염으로 산소호흡기 없이는 살 수 없는 미래의 한반도, 전설의 택배기사 '5-8'(김우빈 분)과 난민 '사월'(강유석 분)이 새로운 세상을 지배하는 천명그룹에 맞서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지난 12일 공개 후 단 3일 만에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TV(비영어) 부문 1위에 올라섰다.

배우 송승헌이 넷플릭스 시리즈 '택배기사' 공개 기념 인터뷰를 진행,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배우 송승헌이 넷플릭스 시리즈 '택배기사' 공개 기념 인터뷰를 진행,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송승헌은 "감독이나 배우들이 긴장을 많이 했다. 전세계에서 많이 봤다고 해주더라. 너무 다행스럽고 기쁘다"라고 작품 공개 소감을 이야기 했다.

글로벌 인기를 체감하는 지 묻자 "전세계 얼마나 많은 시청자들이 봤는지 지표를 봤을 때 신기하고 행복했다. SNS에서도 많이 봤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빠른 현상이 됐다"라며 "너무 다른 세상이 됐다. 신기하고 하루하루가 빠르게 변화 한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국형 SF장르 안에서 흥미로운 세계관을 풀어내면서 신선하다는 평가와 동시에 캐릭터 서사, 빈약한 스토리에 대한 아쉬운 평가도 있다.

송승헌 역시 "아쉬움이 있다. 하고 싶은 것을 다 못했을 수도 있고, 원작 팬들이 아쉬운 이야기도 해줬다. 원작이 있는 작품들은 눈높이가 높기 때문에 원작을 영화화 했을 때 좋은 이야기를 듣는 것은 어려운 것 같다. 노력을 했지만 만족을 못 지켜드린 것 같아 아쉬움도 있다. (이야기를) 시리즈 6개 안에서 해야 했기 때문에, 장단점이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국내와 해외팬들의 엇갈린 반응을 이야기 한 송승헌은 "국내 시청자들은 캐릭터 서사를 중요시하는데, 해외 시청자들은 산소가 없는 세계관, 설정 자체가 새롭다는 평을 했다"고 말했다.

송승헌은 '가을동화'로 한류스타로 발돋움한 뒤 현재까지도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권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원조 한류스타'인 그에게도, OTT 에서 공개된 '택배기사'의 글로벌 인기는 놀랍다고.

송승헌은 "과거에는 관객 수와 시청률로 반응을 확인했는데, '세계 1등했대' 이런 것들이 조금 신기했고 와닿지 않았다. 작품이 전세계 팬들을 상대로 한다는 것이 신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에도 한류가 있었지만, 싸이나 BTS(가 전세계에서 인기를 얻고) 한국 작품이 아카데미에서 상을 받는다. 한국배우로서 좋은 기회"라고 했다.

그는 "지금에 만족하면 안된다. 한국 콘텐츠에 대한 기대 심리가 있어서 업그레이드 시켜줘야 한다는 부담감이 생긴다. 한국 배우라서 행운아지만, 작품을 만드는 입장에서 더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책임감을 강조했다.

송승헌은 '택배기사' 시즌2에 대한 가능성을 시사하며 기대감도 드러냈다. 그는 "이야기를 6개에 다 담기에 짧았다. 배우들, 감독님과 '시즌2가 된다면 다음 이야기는 어떻게 될까' 이야기 했다"라며 "시즌2를 하게 다면 류석의 서사나 전사가 설명이 된다면 더 좋을 것 같다. 아니더라도 (시즌2를 하게)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송승헌 "'택배기사' 글로벌 1위 신기해…韓 콘텐츠 기대에 부담감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