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이人]① '닥터차정숙' 민우혁 "결말 아쉬움有, ♥이세미=현실 차정숙"


(인터뷰)배우 민우혁, '닥터 차정숙' 로이 킴 役으로 로맨틱 매력 발산
"'닥터 차정숙'=가족…아내 이세미도 '로이가 있었으면' 공감"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민우혁이 세상 달달하고 멋진 로이 킴으로 '닥터 차정숙'을 무사히 완주했다. "이렇게 큰 사랑을 받을 줄 몰랐다"라며 기쁜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낸 민우혁은 따뜻함이 가득했던 '닥터 차정숙' 팀에 무한한 감사를 전했다. 그리고 늘 큰 힘이 되어주는 아내 이세미와 두 아이를 향한 애정도 듬뿍 드러냈다.

지난 4일 종영된 JTBC 토일드라마 '닥터 차정숙'(연출 김대진, 극본 정여랑)은 20년 차 가정주부에서 1년 차 레지던트가 된 차정숙(엄정화 분)의 찢어진 인생 봉합기를 그린 드라마다.

'닥터 차정숙'에서 이식외과 전문의 '로이 킴'을 연기한 배우 민우혁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인근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닥터 차정숙'에서 이식외과 전문의 '로이 킴'을 연기한 배우 민우혁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인근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민우혁은 이식(간담췌)외과 전문의 로이 킴 역을 맡아 엄정화, 김병철, 명세빈 등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해외 입양아 출신인 로이 킴은 자신의 가족을 찾고자 충동적으로 한국에 와서 차정숙을 만나 애틋한 짝사랑을 시작하게 됐다. 차정숙을 위로하고 도움을 주면서 '키다리 아저씨' 같은 면모를 발산한 것. 특히 다시 건강 악화가 된 차정숙에게 선뜻 간 이식을 해주겠다고 나서기도 했다.

결국 그는 서인호(김병철 분)에게 간 이식을 받기로 한 차정숙의 수술을 집도했다. 차정숙에게 고백했지만 거절 당한 그는 3년 뒤 연애 중인 근황이 공개되기도. 그렇게 로이 킴 역시 행복한 결말을 맞이했다. 진한 감동과 뭉클한 위로, 통쾌한 재미를 안겼던 '닥터 차정숙'은 20%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얻으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이에 민우혁은 종영 전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닥터 차정숙'을 향한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에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동시에 가족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 종영 소감이 궁금하다.

"이렇게까지 성공한 드라마는 처음이다. 좋은 가운데 드라마가 끝나고 로이를 더는 만날 수 없다는 것이 아쉽다. 보내기 싫다.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았고 민우혁이라는 배우를 많은 분에게 각인시키는 계기가 된 것 같아 너무 감사하다. 저 또한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 반응을 찾아보는 편인가.

"저는 잘 찾아보는 편은 아닌데 주변에서 캡처해서 보내주신다. 캐스팅되기 전에 감독님과 오디션 겸 미팅을 했었다. 제가 아무래도 뮤지컬 배우이다 보니까 대사를 처리하는 데 있어서 생각하는 것과 맞지 않은 것이 있어서 다른 배우들과 달리 꽤 많이 만났다. 리딩을 하고 최종 결정을 했을 때 '조금 더 새로운 민우혁을 보여주고 싶으니 잘 따라와 달라'고 하셨다. 거기에 조금이라도 부응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렇게 다가가려 했다. 감독님이 방송 후 시청자 반응을 캡처해서 '잘해줘서 고맙다'라고 해주셨다. 너무 큰 감동을 받았다. 드라마 끝날 때마다 어땠는지 물어볼 정도로 많은 애정을 보내주셨다."

- 김대진 감독이 생각하던 것과 맞지 않았다는 지점은 무엇이고, 어떤 노력을 했나.

"로이는 미국 사람이기도 하고 외과 의사다. 직업적으로 해보지 않았던 부분이 있다. 의학 용어를 다루기가 쉽지 않았다. 전문적인 용어를 자연스럽게 하는 것이 어려움이 있었다. 그래서 간담췌 외과 과장님과 따로 자리를 해서 도움을 받고 수술하는 것도 보고 배우는 작업이 있었다."

- 감독님이 캐스팅을 한 이유는 무엇이었나.

"부부인 차정숙과 서인호 사이에 로이킴이라는 인물이 나타나면서 세 사람 관계가 형성된다. 서인호와 로이킴은 이미지가 완전히 반대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셨다. 허벅지, 머리숱, 치아 등 대비가 되는 피지컬이나 이미지를 찾고 있었다고 하더라. 제가 키도 크고 덩치도 있는데, '살 빼지 마세요'라고 하셨다. 김병철 배우가 말라서 대비되는 풍채이길 바랐다. 작품 들어가기 전엔 살을 빼라고들 하는데 이번에는 살 안 빼도 될 것 같다고 하셔서 저는 행복했다.(웃음)

- 외형적으로 신경 쓴 부분은?

- 촬영 때 뮤지컬 '영웅'을 동시에 하고 있었다. 안중근 역은 짧은 머리에 모자도 쓰고 벗고 한다. 로이킴은 바이크를 타는데 헬멧을 벗을 때 머리칼이 찰랑거리는 이미지를 원하는 것이 있었다. 그래서 머리를 과감하게 기르고 염색도 했다. 안중근 연기를 할 때 애를 먹었는데 뮤지컬 제작진이 많은 배려를 해주셨다."

'닥터 차정숙'에서 이식외과 전문의 '로이 킴'을 연기한 배우 민우혁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인근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닥터 차정숙'에서 이식외과 전문의 '로이 킴'을 연기한 배우 민우혁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인근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 대놓고 완벽한 남자로 등장하는데 어땠나.

"민망하다. 극 중 나오는 대사들이 쉽게 할 수 있는 대사들이 아니다. '빨리 와요 나한테', '무사해서 다행이에요'라는 대사는 로이니까 허용이 되는 대사다. 현장에서 뻔뻔하게 해야 하는데 주변 스태프들의 손발이 오그라드는 것이 느껴졌다."

- 극 중에서 주변 사람들이 외모에 감탄하는 장면이 대놓고 많이 등장하지 않나. 촬영 때 어땠나.

"'나는 슈퍼스타, 아이돌이다'라고 주문을 걸었다. 콘서트를 마치고 걸어오는 느낌이 어떨지 상상을 하면서 연기했다. 카메라 감독님이 잘 잡아주셨다."

- 제작발표회에서 영어 극복은 못 했다고 했었는데?

"대본에 있는 건 외워서 다 했는데 현장에서 추가가 되는 것이 있었다. 감독님이 외국어를 잘하신다. 하지만 저는 연습을 안 했던 거라 현장에서 자연스럽게 소화를 하지는 못했다. 그 부분은 과감하게 삭제를 했다. 대본에 있는 건 충실하게 했다."

- 드라마가 높은 시청률을 얻었다. 이런 인기를 얻을 수 있었던 비결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7~8%는 넘지 않을까 싶었고 10%만 넘어도 대박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런 시청률은 전혀 예상을 못 했다. 대본으로 봤을 때 정말 재미있어서 '이 작품이 잘됐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이 있었다. 차정숙의 성장기도 있지만 환자들을 만나는 에피소드를 통해 모두가 같이 성장할 것 같았다. 위로와 응원을 많이 느낄 수 있겠다는 생각이 있었다. 또 타이틀롤인 엄정화 선배님의 부담감이 컸다. 촬영한 부분에 대해 '다시 촬영하고 싶다.', '내가 너무 못했나'라고 하기도 했다. 그래서 오랜만에 드라마를 하신 만큼 부담감이 크구나 느꼈다. 저도 본방사수를 계속 했지만, 결혼 후 아이를 낳고 경력단절이 된 주부들이 차정숙을 보면서 많은 공감을 하시더라. 그런 에피소드들이 '나만 힘든 세상에 사는 줄 알았더니 다들 이렇게 이겨내며 사는구나'라며 큰 위로와 용기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 인기 실감을 하고 있나.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고 있다. 방송 이후에 그간 인사를 나누던 주민분들이 마치 처음 보는 것처럼 '이 아파트 사냐'라고 하시더라. 크게 실감을 한 건 5월 5일 어린이날이었다. 장난감을 사주려고 갔다가 수많은 인파에 둘러싸여 사인회를 했다. 드라마의 인기를 실감했다. '닥터 차정숙'이 의도를 한대로 공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 주변의 반응도 궁금하다. 특히 소속사 대표이자 아내(이세미)의 반응은 어땠나.

"첫 회부터 연습하는 과정을 보면서 '잘 될 줄 알았다'고 하더라. 저보다 몰입을 많이 했다. 딱 차정숙이다. 어려서부터 누구의 도움도 없이 활동하고 많은 일을 하다가 저와 결혼을 하면서 모든 일을 멈추고 육아에 힘을 썼다. 또 지금은 저를 케어하면서 살고 있다. 그래서 차정숙을 굉장히 응원하더라. '나도 로이가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한다. 그래서 '내가 로이잖아'라고 하면 '넌 내 남편이잖아'라고 하면서 '남편 말고 로이가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하더라. 아내처럼 많은 분들이 '나'로 몰입해서 봐주시는 것 같다. 힘든 시기 위로를 주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닥터 차정숙'에서 이식외과 전문의 '로이 킴'을 연기한 배우 민우혁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인근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닥터 차정숙'에서 이식외과 전문의 '로이 킴'을 연기한 배우 민우혁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인근에서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 백마탄 왕자 연기를 하는 것에 대해선 어떤 반응이었나.

"상대 없이 연기하는 건 한계가 있어서 아내와 대본 연습을 많이 했다. '여기서 조금 더 멋있었으면 좋겠다. 로이는 더 해도 돼'라고 조언을 받았다. 많이 배웠고 도움을 받았다."

- '현실 차정숙'인 아내를 보며 남편으로서 느끼는 바가 남다를 것 같다.

"다들 자신이 가정을 위해 헌신한다고 생각하면서 산다. 그걸 가족이 알아주지 않았을 때 서운함이 배가 된다. 하지만 정말 가정을 위해 헌신한건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는 장면이 있었다. 우리 가족을 위해라고 생각했지만, 어느 순간 저만을 위해 살았던 것 같다. 내가 움직일 수 있는 힘의 원동력이 가족이면서 말이다. 서인호가 그렇지 않나. 우리 가족을 위해서라고 하지만 정작 가족들에겐 좋은 아빠, 좋은 남편이 아니었다. 그걸 보면서 나도 저렇게 보일 수 있겠구나 깨달았다. 남편들이 진짜 가족이 원하는 것이 무언지 생각해야 할 것 같다."

- 실제 바뀐 부분이 있나.

"촬영할 때는 바빠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기 힘들었는데, 일하는 시간 외에는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려 한다. 가족들과 함께 하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지 생각한다. 제 유일한 낙은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는 것이다."

- '닥터 차정숙'의 결말에 대한 만족도는?

"로이 입장에선 조금 아쉽다. 시청자들이 어떻게 봐줄지 모르겠지만 정숙과 이어지지 않는다. 정숙의 말대로 좋은 사람을 찾아가는 결말이다. 로이는 훌륭한 양부모님 밑에서 훌륭하게 자랐다. 하지만 결핍이 있었고 그 때문에 한국에 와서 가족을 찾았지만 원하던 모습이 아니었다. 결국 아무 조건 없이 자신을 키워준 양부모님이 진짜 내 가족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마음으로 미국에 다시 가는 그림이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살짝 있다. 로이의 새로운 연인은 뒷모습으로만 나오는데 시청자의 상상에 맡긴다."

- 민우혁에게 '닥터 차정숙'은 어떤 작품으로 남을 것 같나.

"가족이라고 생각한다. 가족이 아니면 할 수 없는 배려와 마음이 있었다. 너무 따뜻했다. '어떻게 이렇게 서로를 배려할 수 있지?'라는 생각을 늘 했다. 그래서 현장 가는 것이 설레고 따뜻하고 좋았다."

- 진짜 가족이 질투하겠다.

"집보다 촬영장에 있는 시간이 훨씬 많았다. 그래서 대표님이 현장에 자주 오셨다.(웃음)"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이人]① '닥터차정숙' 민우혁 "결말 아쉬움有, ♥이세미=현실 차정숙"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