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미션 임파서블' 톰 크루즈, 약속 지킨다…11번째 내한 확정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11번째 내한을 확정했다.

톰 크루즈가 2022년 '탑건: 매버릭' 내한 당시 2023년에도 한국을 방문하겠다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돌아온다.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은 톰 크루즈를 필두로 주요 배우들과 함께 올여름 대한민국 프로모션을 확정했다.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올 여름 11번째 내한을 확정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가 올 여름 11번째 내한을 확정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톰 크루즈는 최초 내한 작품이었던 '뱀파이어와의 인터뷰'(1994)를 시작으로 '미션 임파서블2' (2000), '바닐라 스카이'(2001), '작전명 발키리'(2009),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2011), '잭 리처'(2016), '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2015), '잭 리처: 네버 고 백'(2016),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2018), '탑건: 매버릭'(2022)에 이어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 까지 총 11번의 한국 공식 방문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로는 총 5번째 방문이다.

무엇보다 톰 크루즈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할리우드 배우들의 방문이 2-3년간 전무하던 가운데 까다로운 입국 절차도 무릅쓰고 전격 내한을 결정해 한국 관객들을 감동시킨 바 있다. 언제나 팬들을 향한 존경과 사랑을 담은 팬 서비스로 관객들에게 ‘친절한 톰 아저씨’라는 별명까지 있는 톰 크루즈는 한국과 가장 친근한 할리우드 스타다. 올해 다시 한번 찾아오겠다는 약속을 지키며 빈말 하지 않는 초특급 스타 배우에 면모로 감동을 전한다.

'미션 임파서블'의 새로운 시리즈 '미션 임파서블: 데드 레코닝 PART ONE'는 7월 12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미션 임파서블' 톰 크루즈, 약속 지킨다…11번째 내한 확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