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츠 나나 "'남은인생' 1년 촬영, 인생 다시 생각하는 계기"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일본 배우 고마츠 나나가 '남은 인생 10년'에 대한 의미를 전했다.

고마츠 나나는 5일 오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남은 인생 10년'(감독 후지이 미치히토)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1년이라는 시간을 들여 많은 사랑을 담아서 촬영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그래서 첫 단계부터 많은 분들이 봐주길 바랐다"라고 말했다.

'남은 인생 10년' 고마츠 나나 [사진=㈜디스테이션]
'남은 인생 10년' 고마츠 나나 [사진=㈜디스테이션]

이어 "언어가 아닌 무언가를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 해외에서 여러 반응을 받을 수 있었다"라며 "관객 한분 한분 인생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전했다.

또 그는 "저도 마츠리 연기를 하면서 저의 인생을 다시 생각했다. 나의 인생은 무언지, 또 주위 사람이 얼마나 중요한지 사랑에 대해 다시 생각했다"라며 "'남은 인생 10년'은 단순한 러브스토리가 아니라 남은 이들에 대한 이야기, 주변 이들의 소중함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기 때문에 지금을 살아가는 분들이 많이 봐주셨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지난 5월 24일 국내 개봉된 '남은 인생 10년'은 스무 살에 난치병을 선고받은 '마츠리'(고마츠 나나 분)가 삶의 의지를 잃은 '카즈토'(사카구치 켄타로 분)를 만나 눈부신 사계절을 장식하는 사랑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한 '남은 인생 10년'에서 고마츠 나나와 사카구치 켄타로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여자와 살아갈 의지를 잃은 남자로 분해, 사랑의 위대함과 삶의 의미를 깨달아가는 연인을 연기했다. 연출은 후지이 미치히토 감독이 맡아 1년간의 촬영으로 탄생한 사계절의 아름다운 영상미를 자랑한다.

또한, '너의 이름은.', '스즈메의 문단속' 등 영화의 흥행과 더불어 사랑받은 OST를 담당한 인기 밴드 ‘래드윔프스’가 첫 실사 영화 음악을 맡아 완성도를 높였다. 일본 현지에서 공개된 영화는 최종 관객 234만 8천 명, 30억 엔 수익, 2022년 1분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큰 사랑을 얻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