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공자' 김선호 "마지막 액션 3일 촬영 3kg 빠져…멋지게 나와 감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선호가 '귀공자' 액션 만족감을 전했다.

김선호는 8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액션에 대해 "강태주보다는 덜 뛰었다"라며 "총이랑 카체이싱은 액션팀과 상의를 하며 조언을 구했다"라고 말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 언론시사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어 "실제 사격장에서 연습을 하고, 실총 무게로 손에 자연스럽게 익을 수 있도록 훈련을 했다"라며 "마지막 액션신은 3일 정도 찍었다. 격렬한 액션신이고 좁은 곳에서 합을 맞추다 보니, 사전에 준비를 했는데도 합이 달라졌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감독님 디렉션을 듣고 수정하고 하다 보니 몸무게가 조금씩 줄었다"라고 3kg 이 빠졌다고 밝히며 "결과물을 보니까 그렇게 하길 잘했다 싶고 멋지게 만들어준 것 같아서 감사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귀공자'는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강태주 분)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김선호 분)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신세계', '낙원의 밤', '마녀' 시리즈의 박훈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김선호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선호는 마르코 주변을 쑥대밭으로 만드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귀공자 역을 맡아 파격 변신에 도전했다.

또 마르코 역의 강태주, 재벌 2세 의뢰인 한이사 역 김강우, 미스터리한 여자 윤주 역 고아라가 탄탄한 라인업을 형성했다. 특히 강태주는 1980:1의 경쟁률을 뚫고 박훈정 감독에게 선택을 받아 '마녀' 시리즈의 김다미, 신시아를 잇는 '대형 신예'의 탄생으로 주목 받고 있다.

'귀공자'는 오는 21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