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귀공자' 강태주 "가장 무서운 추격자는 김선호, 혼란·두려워"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귀공자' 강태주가 김선호, 김강우, 고아라가 무서웠던 이유를 밝혔다.

강태주는 8일 오후 서울 메가박스코엑스에서 진행된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 언론배급시사회에서 "영화 내내 왜 쫓기는지 모르고 달린다. 혼란스러운 감정을 가지고 달렸기 때문에 그런 마음을 잃지 않고 달리는 것이 중요했다"라고 말했다.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귀공자'(감독 박훈정)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어 그는 추격자 세 명 중 가장 무서웠던 인물이 누구냐는 질문에 "세 분이 다 다른 의미로 무서웠다. 가장 무서웠던 건 김선호 선배님이었다. 끝까지 쫓아다녀서 혼란스럽고 두려웠다"라고 전했다.

또 "차에 둘러싸여 잡히는데 김강우 선배님이 문을 열고 나왔을 떄 무섭고 무너지는 느낌이었다. 이제 끝이구나 싶었다. 그런 감정이 들게 해주셔서 무서운 경험이 있다"라며 "고아라 선배님은 조력자라고 생각했다가 숲에서 총을 겨눴을 때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런 마음에 무서웠다"라고 설명했다.

'귀공자'는 필리핀 불법 경기장을 전전하는 복싱 선수 마르코(강태주 분) 앞에 정체불명의 남자 귀공자(김선호 분)를 비롯한 각기 다른 목적을 지닌 세력들이 나타나 광기의 추격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신세계', '낙원의 밤', '마녀' 시리즈의 박훈정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김선호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선호는 마르코 주변을 쑥대밭으로 만드는 정체불명의 추격자 귀공자 역을 맡아 파격 변신에 도전했다.

또 마르코 역의 강태주, 재벌 2세 의뢰인 한이사 역 김강우, 미스터리한 여자 윤주 역 고아라가 탄탄한 라인업을 형성했다. 특히 강태주는 1980:1의 경쟁률을 뚫고 박훈정 감독에게 선택을 받아 '마녀' 시리즈의 김다미, 신시아를 잇는 '대형 신예'의 탄생으로 주목 받고 있다.

'귀공자'는 오는 21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귀공자' 강태주 "가장 무서운 추격자는 김선호, 혼란·두려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