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순위표] '낭만닥터3', 유연석 컴백 통했다…또 자체 최고시청률 14.8%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3'가 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유연석 컴백 효과를 누렸다.

10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 13회는 전국 기준 14.8%를 기록했다.

'낭만닥터 김사부3' 유연석이 안효섭, 이성경과 대립한 가운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3' 유연석이 안효섭, 이성경과 대립한 가운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사진=SBS]

이는 지난 방송분이 얻은 14.4% 보다 0.4% 포인트 상승한 수치이자 자체 최고 시청률에 해당된다. 수도권 기준으로는 15.1%다.

12.7%로 출발해 줄곧 13%대를 유지해왔던 '낭만닥터 김사부3'는 유연석이 6년 만에 강동주로 컴백한 12회부터 14%대로 올라섰다. 유연석은 등장과 동시에 큰 화제를 일으켰고, '낭만닥터 김사부3' 역시 유연석 효과를 누리며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외상센터 센터장 대행을 맡게 된 강동주는 "앞으로 비외상환자들은 센터에서 받지 않겠다"라고 선언했다. 이어 외상센터에 온 환자들을 돌담병원 응급실로 보냈다. 결국 폭발한 차은재(이성경 분)는 강동주와 대립했고, 강동주의 지시를 무시하고 수술에 들어갔다. 그 사이에 3종 추돌 사고가 발생하면서 외상환자들이 병원으로 오게 됐다.

다급한 상황에도 강동주는 김사부(한석규 분)에게 도움을 청하지 않았고, 서우진(안효섭 분)이 수술을 함께 했다. 하지만 환자는 수술 중 사망하고 말았다. 결국 강동주는 차은재를 질타했고, 서우진은 차은재의 편을 들며 강동주와 맞섰다. 강동주는 "이 세상에 사부님처럼 될 수 있는 사람은 사부님 한 사람 뿐"이라며 "괜히 그 걸음 쫓겠다고 달려가지마라. 다음엔 손이 아니라 다른 걸 잃을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순위표] '낭만닥터3', 유연석 컴백 통했다…또 자체 최고시청률 14.8%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