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트와이스, K팝 걸그룹 최초 美 앨범 판매량 100만장 돌파(공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트와이스가 K팝 걸그룹 최초 미국 내 앨범 판매량 100만 장 돌파 진기록을 쌓고, 월드투어 공연 규모를 4배 이상 성장시켰다.

트와이스는 지난 2020년 해외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기 위해 유니버설 뮤직 산하 빌보드 선정 미국 내 NO.1 레이블인 리퍼블릭 레코드와 전략적 협업을 체결했다. 최근 역대급 규모와 크기를 자랑하는 다섯 번째 월드투어 'TWICE 5TH WORLD TOUR 'READY TO BE''(레디 투 비)를 전개하며 K팝 대표 그랜드 걸그룹의 존재감을 빛내고 커다란 시너지를 내는데 성공했다.

트와이스가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트와이스가 일본 도쿄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전 세계 무대에서 맹활약 중인 트와이스는 미국 내 피지컬 및 디지털 앨범 판매량 합산 100만 장을 넘기며 'K팝 걸그룹 최초' 기록을 추가했다. 팬덤 크기의 척도라고 일컬어지는 음반과 공연이 모두 뜨거운 글로벌 인기를 구가하며 막강한 영향력과 팬덤 파워를 재입증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 3월 10일 발매한 미니 앨범 'READY TO BE'가 3월 25일 자(이하 현지시간)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2위로 진입해 9주 연속 랭크인돼 자체 최고 성적을 썼다. 또 'READY TO BE' 앨범과 스트리밍 합계 판매량이 15만 3천장을 돌파해 K팝 걸그룹 중 역대 최고 판매량 기록을 경신했다.

6월부터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오클랜드, 시애틀, 댈러스, 휴스턴, 시카고, 캐나다 토론토, 미국 뉴욕, 애틀랜타까지 북미에서 다섯 번째 월드투어 열기를 이어가는 가운데, 리퍼블릭 레코드과 손잡은 지 3년 만에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 입성과 함께 매진 기록을 달성해 이목을 모은다.

소파이 스타디움은 2019년 트와이스 데뷔 첫 미국 단독 콘서트가 열린 기아 포럼과 비교해 크기와 규모가 4배 이상 상회하는 공간으로 트와이스의 가파른 성장세를 가늠케 한다. 준공비만 49억 달러(한화 약 5조 7천억 원)에 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비싼 경기장이라 불리는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10일 'K팝 걸그룹 최초' 단독 콘서트를 개최하고 '스타디움 아티스트'로서 한층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미국 9개 도시 대장정의 첫 시작점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좌석을 가득 채운 관객들과 호흡을 맞추며 여느 때보다 힘찬 출발을 알릴 예정이다.

오는 9월에도 싱가포르,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독일 베를린, 태국 방콕, 필리핀 불라칸 등 세계 곳곳을 찾아 다섯 번째 월드투어 일환 단콘을 연다. 이중 싱가포르 공연은 당초 9월 2일 1회 개최 예정이었으나 예매 오픈 이후 초고속 매진돼 1회 공연을 추가했고, 해당 티켓 역시 빠른 속도로 동나며 올 솔드아웃을 달성했다.

'최고와 최초' 성과를 거두며 글로벌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트와이스는 국내외 열렬한 원스(팬덤명: ONCE)들의 성원 속 전 세계 22개 지역 36회 규모의 역대급 월드투어를 화려하게 전개하고 탄탄한 행보를 이어간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트와이스, K팝 걸그룹 최초 美 앨범 판매량 100만장 돌파(공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