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 '불후의 명곡' 최승돈→김보민·이광용, 선배 넘는 후배 없었다 '승리'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불후의 명곡' 선배팀이 후배팀을 누르고 우승을 차지했다.

10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2023 KBS 아나운서 선후배 대항전이 펼쳐졌다. 선후배 팀으로 나눠져서 진행되는 만큼 각 팀 합산 점수로 승패를 가리게 된다.

'불후의 명곡' 아나운서 특집 갈무리 [사진=KBS]
'불후의 명곡' 아나운서 특집 갈무리 [사진=KBS]

이날 첫번째 대결 주인공은 선배팀 최승돈 아나운서, 후배팀 이재성 박지원 아나운서였다. 가수로 데뷔했던 최승돈 아나운서는 '울고 넘는 박달재'를 선곡해 강렬하면서도 박력 있는 노래 실력을 선보였다. 이찬원 역시 "가수도 도전하기 힘든 편곡인데 완벽히 소화했다"고 극찬했다.

이어 후배팀 이재성 박지원 아나운서는 철이와 미애 '너는 왜'를 선곡해 댄스와 라이브가 어우러진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그 결과 이재성 박지원 아나운서가 최승돈 아나운서를 누르고 1승을 거뒀다. 최 아나운서는 "우승을 위해 보컬 트레이닝도 받고 편곡도 작정하고 했다. 퇴직 전 마지막 우승을 하고 싶다"며 말했으나 패배의 쓴 맛을 봤고, 이재성 박지원 아나운서는 최 아나운서 앞에 무릎을 꿇으며 웃음을 자아냈다.

두번째 대결에서는 선배팀 이승연 김보민 아나운서, 후배팀 김진웅 이윤정 이광엽 아나운서가 만났다. 김진웅 이윤정 이광엽은 '마이 웨이'를 선곡해 클래식하면서도 웅장한 무대를 꾸몄다. 특히 서울대학교 음악과 출신 김진웅의 목소리에 많은 이들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선배팀 이승연 김보민 아나운서는 "주부로서 아내로서 살림살이 해가며 무대를 준비했다. 무조건 열심히 한다는 마음으로 무대에 임하겠다"며 싸이 '나팔바지'를 선곡해 흥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김남일의 외조를 받았기 때문에 1승 해야 한다"고 말한 김보민 아나운서의 말대로, 두 사람이 101-99로 후배팀을 누르고 승리를 거뒀다.

세번째 대결에서는 선배팀 이규봉 이영호 이광용 아나운서가 '아나스텔라'라는 팀명으로 출격했고, 후배팀 임지웅 김진현 아나운서가 맞붙었다. 아나스텔라는 유재하 '가리워진 길'을 선곡해 감성 넘치는 무대로 감동을 안겼고, 임지웅 김진현 아나운서는 '사랑했지만'을 선곡해 선배 못지 않은 감성과 흠 없는 가창력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그 결과 27점차로 이규봉 이영호 이광용 아나운서가 승리하면서 최종 선배팀이 우승을 차지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불후의 명곡' 최승돈→김보민·이광용, 선배 넘는 후배 없었다 '승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