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방통위, 내년 예산 2364억원 편성 "글로벌 미디어강국 초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2024년도 예산으로 총 2364억원을 편성해 국회에 제출한다고 29일 밝혔다.

방통위는 '글로벌 미디어 강국 도약 초석 마련'을 위한 목표로 △신‧구 미디어 동행 성장 미래전략에 172억원 △차별없는 미디어 혜택 및 인터넷 언론 등의 사회적 책무 부여에 826억원 △디지털 신산업 자율성과 조화를 이루는 이용자 권익 보호를 위해 226억원 등을 편성했다.

방통위 로고 [사진=방송통신위원회]
방통위 로고 [사진=방송통신위원회]

먼저 방통위는 '신‧구 미디어 동행 성장 미래전략' 추진을 위해 총 172억원을 편성했다. 디지털‧미디어 신산업 활성화를 통한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위치정보산업 활성화 기반 구축, 위치정보활용 긴급구조 지원체계 강화 등에 10억원을 증액했다.

방송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지원책으로 경제활동 위축 장기화로 피해를 받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대상 방송광고 제작‧컨설팅 지원 사업 및 지역방송 균형발전과 방송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 제작‧유통 등 지원 사업에 98억원을 편성했다.

미디어 융합 환경에 걸맞은 글로벌 선도 기반 조성을 위해 해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 조사 및 국제 포럼 예산을 편성하는 등 신유형 미디어서비스 혁신 성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방통위는 '차별없는 미디어 혜택 및 인터넷 언론 등의 사회적 책무 부여'를 위해 826억원을 편성했다. 차별 없는 디지털‧미디어 혜택 제공을 통한 동행사회 구축을 위해 시각․청각장애인용 맞춤형 TV보급 확대, 장애인방송 제작지원 등에 45억원을 증액했다.

소득 및 지역에 관계없이 모든 학생이 양질의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EBS 중학프리미엄 강의 무료화를 2023년에 이어 지속 추진하기 위해 47억원을 편성했다. 또 팩트체크 사업 신뢰성‧실효성 제고, 대상별 맞춤형 교육(청소년, 성인, 교사 등) 등에 전년 대비 4억원을 증액한 총 10억원을 편성했다.

재난방송 강화를 통한 재난피해 최소화를 위해 터널, 지하공간 등 방송수신 음영지역에 대한 재난방송 및 민방위 경보의 원활한 수신이 가능하도록 4억원을 증액, 총 13억원을 편성했다.

이 밖에도 방통위는 디지털 신산업 자율성과 조화를 이루는 이용자 권익 보호를 위해 226억원을 편성했다. 방통위 예산안은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방통위 관계자는 "국정과제와 주요 정책과제의 원활한 수행을 위해 정부 예산안이 편성 취지대로 반영될 수 있도록 국회 심의과정에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방통위, 내년 예산 2364억원 편성 "글로벌 미디어강국 초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