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소용없어 거짓말' 황민현x김소현, 열애시작…다시 불거진 '실종사건'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소용없어 거짓말' 모두가 황민현을 의심했지만 김소현의 믿음은 굳건했다.

지난 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 11회에서는 목솔희(김소현 분), 김도하(황민현 분)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유골이 5년 전 실종된 최엄지(송지현 분)라는 것이 밝혀진 가운데, 분노한 최엄호(권동호 분)는 김도하의 집을 찾아내 기습했다.

이날 학천 해수욕장 야산에서 발견된 유골의 정체가 밝혀졌다. 이강민(서지훈 분)의 예감대로 5년 전 실종된 최엄지였던 것. 유골로 돌아온 최엄지로 인해 '학천 해수욕장 실종사건'은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소용없어 거짓말 [사진=tvN]
소용없어 거짓말 [사진=tvN]

공개 연애를 시작한 목솔희와 김도하는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사람들 사이에 섞여 웃는 것도, 바람결을 느끼는 평범한 일상도 너무 오랜만이라는 김도하는 모든 게 목솔희 덕분이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그의 말에 목솔희는 자신 또한 처음이라며 미소 지었다.

행복이 영원할 것 같던 목솔희, 김도하에게 위기가 바로 찾아왔다. 이강민(서지훈 분)이 학천에서 최엄지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됐다고 전한 것. 그는 죽였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다면 진실로 들릴 수 있는 거 아니냐면서, 당시 우울증약을 복용하던 김도하의 상태를 의심했다. 그의 걱정 어린 경고에도 목솔희는 강한 믿음을 내비쳤다.

유골의 신원이 최엄지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그날'의 사건도 재점화됐다. 타살 정황이 발견되자 당시 유력 용의자였던 김도하에게 다시 의혹의 화살이 쏟아졌다. 연서동 축제 동영상까지 유포되고, 여론까지 움직이면서 김도하는 벼랑 끝으로 몰렸다. 학천 경찰서에서 참고인 조사 연락을 받은 김도하는 혼란에 휩싸였지만, 이내 마음을 다잡았다. 더는 과거에 휘둘리지 않고 진실을 밝히고 싶었던 것. 과거와 다른 진술에 곽형사(손상경 분)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그러나 김도하는 '그날'의 일을 전부 털어놓으며 자신이 죽이지 않았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하지만 계속 엇갈리는 진술은 의구심을 더했다. 곽형사가 자신이 몰래 숨긴 커플링의 향방에 대해 물었고, 김도하는 바닷가에 버렸다고 답한 것.

김도하는 최엄지가 발견된 야산을 찾았다. 정면 돌파를 굳게 결심했지만, 김도하는 괴로웠다. 목솔희가 챙겨준 도시락에 다시 용기를 내 보는 김도하의 모습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리고 동생 최엄지의 죽음에 분노한 최엄호는 결국 칼을 꺼내 들었다. 김도하의 집을 찾아낸 그가 누군가를 기습하는 엔딩은 충격을 안겼다.

한편 당내 경선에서 승리한 김도하의 엄마 정연미(서정연 분)는 사건 은폐에 나섰다. 죽이지 않았다는 아들 김도하의 말은 믿지 않는 듯 곽형사와 결탁해 사건을 덮으려는 그의 수상한 행보는 위태로웠다. 김도하가 '학천 해수욕장 실종 사건' 용의자 김승주라는 것이 밝혀지자, 선을 긋기 시작한 조득찬의 행보도 불안감을 조성했다. 여기에 달라진 김도하의 진술, 바다에 던졌다는 커플링도 시신 옆에서 발견됐다. 과연 '그날'의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고조시키고 있다.

5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소용없어 거짓말' 황민현x김소현, 열애시작…다시 불거진 '실종사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