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1947보스톤' 임시완 "인생 첫 체지방 6%, 식단·운동 공 들였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임시완이 '1947 보스톤' 촬영을 위해 식단과 운동에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임시완은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마라토너 서윤복 선수를 연기하기 위한 준비 과정에 대해 "제일 많은 시간을 들인 작업은 당연히 식단과 운동이었다"라고 말했다.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촬영을 준비할 때부터 끝날 때까지 닭가슴살, 샐러드를 달고 살았다. 운동도 매일 같이 해야 했다"라며 "근육이 탄탄해 보이는 것이 꺼지면 안 되기 때문에 컷과 컷 사이 끊임없이 운동을 하면서 근육 팽창감을 유지하려 했다"라고 전했다.

또 임시완은 "운동을 하면서 최대한 서윤복 선수 외형과 비슷하려고 노력하는 중간에 인바디 체지방을 측정하니 6%가 나왔다"라며 "목표로 한 건 아니지만 제 인생 최초로 6%를 겪고 신기해했다"라고 덧붙였다.

'1947 보스톤'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마라토너들의 도전과 가슴 벅찬 여정을 그린 이야기다.

'은행나무 침대',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등 한국영화의 패러다임을 바꾼 강제규 감독의 신작으로, 한국 마라톤의 전설 손기정 선수와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은 또 다른 영웅 서윤복 선수의 실제 이야기를 담았다.

하정우는 1936년 베를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1947년 보스턴의 기적을 이끄는 손기정 감독 역을, 임시완은 제2의 손기정을 꿈꾸는 불굴의 마라토너이자 194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 국가대표 서윤복 역을 맡았다.

또 배성우는 베를린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했고,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서윤복의 코치로 참가한 남승룡을 연기했다. 그리고 김상호는 보스턴 현지에서 국가대표팀을 돕는 재정보증인 백남현 역을 맡아 극에 유쾌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박효주와 박은빈도 함께 해 힘을 보탰다.

'1947 보스톤'은 오는 9월 2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1947보스톤' 임시완 "인생 첫 체지방 6%, 식단·운동 공 들였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