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1947보스톤' 임시완 "매 순간 죽을만큼 열심히…하정우=든든한 형"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임시완이 하정우와의 첫 호흡과 함께 촬영에 임한 마음가짐을 전했다.

임시완은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마라토너로 결승선에 들어오는 장면에 대해 "어떤 작업에 임할 때마다 매 순간순간 허투루 넘기지 않으려고 늘 되짚는 생각은 '이 순간은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다"라고 말했다.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임시완이 1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1947 보스톤'(감독 강제규)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이 순간이 지나면 다시는 돌아오지 않기 때문에 이 순간에 죽을 듯이 열심히 해야 한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 임시완은 "이렇게 큰 대회는 아니지만, 마라톤 대회에 나가거나 운동을 하면서 조그맣고 소소한 목표를 세우고 운동을 한다"라며 "목표에 다다랐을 때는 '완주해야지'라는 단순, 명쾌한 생각이 지배했던 것 같다. 그 생각으로 결승선 신을 찍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임시완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 하정우에 대해 "든든한 형을 만난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촬영하면서 의지를 많이 했다"라며 "멘토, 멘티 관계로 임했지만 그보다 가깝고 든든한 형이다. 영화 작업에 대해서 다방면에서 훨씬 많이 알고 계신다. 말씀하시는 것도 재미있다. 순간 예상치 못한 웃음 포인트가 나올지 기대를 하면서 촬영을 했다"라고 말했다.

'1947 보스톤'은 1947년 광복 후 처음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대회에 출전하기 위한 마라토너들의 도전과 가슴 벅찬 여정을 그린 이야기다.

'은행나무 침대', '쉬리', '태극기 휘날리며' 등 한국영화의 패러다임을 바꾼 강제규 감독의 신작으로, 한국 마라톤의 전설 손기정 선수와 대중에게 알려지지 않은 또 다른 영웅 서윤복 선수의 실제 이야기를 담았다.

하정우는 1936년 베를린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1947년 보스턴의 기적을 이끄는 손기정 감독 역을, 임시완은 제2의 손기정을 꿈꾸는 불굴의 마라토너이자 1947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 국가대표 서윤복 역을 맡았다.

또 배성우는 베를린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획득했고,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 서윤복의 코치로 참가한 남승룡을 연기했다. 그리고 김상호는 보스턴 현지에서 국가대표팀을 돕는 재정보증인 백남현 역을 맡아 극에 유쾌한 활력을 불어넣었다. 박효주와 박은빈도 함께 해 힘을 보탰다.

'1947 보스톤'은 오는 9월 2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1947보스톤' 임시완 "매 순간 죽을만큼 열심히…하정우=든든한 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