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조이人]② '너의 시간속으로' 감독 "안효섭 의도된 노출, 엔딩 큰 만족"


(인터뷰)김진원 감독, '상견니' 원작 넷플릿스 시리즈 '너의 시간 속으로' 연출
"왜 전여빈이어야 하는지 알게 해 줘, 몰입도 높여준 배우들 열연에 감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대만 메가히트작 '상견니'가 '너의 시간 속으로'로 재탄생 됐다. 워낙 인기가 많은 작품이라 안효섭과 전여빈이 완성한 타임슬립 로맨스는 어떤 결일지 큰 기대가 쏠렸던 '너의 시간 속으로'다. 분명 원작의 기본 뼈대를 따라가지만, 그 속에서 조금씩 결을 달리했다는 김진원 감독은 인터뷰를 통해 너무나 훌륭하게 역할을 소화해준 배우들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너의 시간 속으로'(연출 김진원, 극본 최효비/원작 '상견니')는 1년 전 세상을 떠난 남자친구를 그리워하던 준희(전여빈 분)가 운명처럼 1998년으로 타임슬립해 민주(전여빈 분)가 되어 남자친구 연준(안효섭 분)와 똑같이 생긴 시헌(안효섭 분)과 친구 인규(강훈 분)를 만나고 겪게 되는 미스터리 로맨스로, 가가연과 허광한, 시백우 주연 대만 드라마 '상견니'를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작이다.

김진원 감독이 넷플릭스 시리즈 '너의 시간 속으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김진원 감독이 넷플릭스 시리즈 '너의 시간 속으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상견니'는 누적 조회수 10억 뷰를 기록할 정도로 아시아 전역에서 신드롬을 일으켰으며, 한국에서도 '상친자'('상견니'에 미친자들) 열풍과 함께 큰 사랑을 얻었다. 이 같은 '상견니'의 인기에 힘입어 리메이크된 '너의 시간 속으로'는 총 12부작으로 지난 8일 전 세계에 공개돼 주목 받고 있다. 공개 이틀 만에 한국 넷플릭스 시리즈 1위, 글로벌 8위에 오르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김진원 감독은 지난 11일 진행된 조이뉴스24와의 인터뷰에서 각색 과정에서 원작 '상견니'와 달라진 장면, OST, 엔딩 등에 대해 설명했다.

- 원작 '상견니'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장면이 주인공 세 명이 빗속을 뛰어가는 장면이다. '너의 시간 속으로'에서는 시헌과 준희가 뛰어가는 설정으로 바뀌었다. 그렇게 한 의도는 무엇인가.

"제가 가장 부담을 가진 장면이자 최애신이다. 빗길을 뛰어가는 신은 사람의 마음을 건드리다 보니 잘 찍고 싶었다. 장소도 많은 후보지 중에서 선택했는데, 해가 역광으로 비치는 순간을 잡아서 찍었다. 원작에선 세 명의 사랑과 우정 교차가 중요하지만, 우리는 메인 사건으로 빨리 가야 한다는 목표가 있었다. 저는 시헌이가 공원에서 치킨을 먹을 때 이미 준희에게 마음이 갔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빗속 장면에서 좋아하는 걸 알게 되고, 노래 역시 사랑에 빠졌다는 내용의 뉴진스의 '아름다운 구속'이 나온다. 이후 준희의 뒷모습이 그림으로 표현이 되는데, 시헌의 시점에 더 집중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너의 시간 속으로' 전여빈과 안효섭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너의 시간 속으로' 전여빈과 안효섭이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가 메인 OST로 나온다. 이 곡을 선곡한 이유는?

"상당히 많은 회의를 거쳤다. 제일 고민한 건 민주가 좋아하고 계속해서 들을만한 노래가 무엇인가였다. 작가님이 민주에게 정말 애정을 많이 줬다. 물리적인 건 98년도 배경이라 그 이전에 나온 노래여야 해서 그중에 추렸다. 그리고 그 후보곡 중 저작권 협의가 되는 곡이어야 했다. 또 단순한 삽입이 아니라 과거와 현재가 이어져야 하다 보니 감정선과 어울리는 것을 고민했다. 원작에서 32레코드가 27레코드로 바뀌었는데, 27살 이전에 세상을 떠난 음악가에 대한 의미로 이어진다는 점에서도 맞다고 생각했다."

- 방금 언급한 대로 '32'가 '27'로 바뀌었다. '32'는 달력에서 찾을 수 없는 숫자로, 원작 속 황위쉬안(가가연 분)은 현실에 없는 사랑하는 남자 왕취안성(허광한 분)을 계속 찾지만 그와의 추억 속에는 32일이 존재하지 않는다. 그래서 황위쉬안이 추억하는 날보다 하루 더 많은 숫자인 '32'를 사용하게 됐다고 알려진 바 있다. '너의 시간 속으로' 속 '27'은 만 27세에 요절한 아티스트를 묶어 부르는 '27세 클럽'에서 따온 것으로 '옆에 없어도 영원히 같이 있는 것'을 의미한다. 이렇게 바꾼 이유가 궁금하다.

"필수적인 것은 아니지만, 리메이크한 입장에서 우리 나름대로 의미를 찾고 싶었다. 그 과정에서 27이라는 숫자가 나왔다. 서지원 곡 때문에 의도됐다기보다는, 그 인물은 부재하지만 그가 남긴 음악은 계속 감정을 연결해준다는 것이 극의 주제와 맞아서 그렇게 설정하게 됐다."

- 안효섭, 전여빈 배우는 1인 다역을 해야 했고 감정적으로도 힘든 연기가 많았는데, 전혀 다른 인물로 표현하기 위해 특별히 했던 디렉션이 있었나.

"저도 고민이 됐었는데 현장에 가서는 고민이 안 됐다. 그만큼 두 사람이 준비를 너무 많이 해왔다. 이분들에게도 시기에 따라 많은 감정을 보여주는 1인 다역이 도전이었다. 전체적인 틀에서 과거와 현재가 부딪히는 신이 있다. 이 시절에 몰입하면 뒤의 감정의 갭 차이가 벌어질 수 있어서 전체적인 감정의 온도를 맞추길 바랐다. 전여빈은 초반에도 잘했지만, 준희와 민주가 대화하는 11부로 넘어가면서 '왜 전여빈이어야 하는지 알 것 같다'라는 얘기를 했다. 한 명의 배우가 두 사람을 연기한다기보다는, 두 사람으로 분리가 된 것 같았다. '기억의 방'도 분위기는 CG의 도움을 받았지만, 영상을 틀어서 실제 음성을 들으며 연기했다. 본인과 연기를 한거지만, 상대가 명확히 있는 것처럼 했다. 몰입도가 상당히 좋았기 때문에 배우들에게 감사하고, 편안하게 촬영했다."

'너의 시간 속으로' 전여빈이 민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너의 시간 속으로' 전여빈이 민주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안효섭 배우의 상반신 노출은 의도적인 것인가.

"의도했다. 안효섭이 노출하는 걸 대본 단계에서 강력하게 주장을 했다. 몸을 보여주는 것보다는 짧은 시간 안에 둘이 동거하고 있다는 걸 설명하고 싶었다. 또 1부에 짧게 지나가지만 자세히 보면 가슴에 상처가 있다. 3부에서 준희가 들어온 민주를 만나고 자기 방에 들어와 '내 눈물 모아'를 듣는데 이때엔 상처가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벗은 버전과 민소매 버전, 두 가지를 찍었다. 이 사람이 어떤 상황을 겪었을까를 드러내는 건데 그러고 나니 너무 멋진 남자로 느껴졌다. 편집 때 갈린 건, 남자 편집 기사는 벗은 것을 쓰자고 했고, 여자 스태프들은 민소매가 더 섹시하다고 그걸 넣어야 한다고 하더라. 여성분들의 관점이 이런 건가 알게 됐고, 결과적으로 민소매를 입었는데 어깨 근육이 잘 보이더라. 그런 부분에서 매력이 있지 않나 했다."

- 엔딩이 원작과 달라졌는데, 만족도는?

"리메이크작이라 우리만의 결론을 가지고 싶다는 꿈이 있는 것 같다. 인물 간의 관계가 있다 보니 우리만의 스토리를 주고 싶었던 것이 당연한 바람이다. 작가님이 엔딩 초고를 가져왔을 때 이견이 없었다. 공항 신은 공식적으로 수정을 12번 정도 했다. 연준 태하 장면도 수정을 거쳤다. 엔딩은 시헌의 직업, 내레이션 정도만 수정이 됐는데 좋은 엔딩이라고 생각했다. 극에서 처음 민주가 버스를 놓친 후 시헌을 만난다. 그리고 중간에도 버스를 놓친 후 시헌을 만난다. 하지만 엔딩에서는 버스를 탄다. 버스를 놓치고 잡게 되는 과정의 구조가 상당히 좋았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조이人]② '너의 시간속으로' 감독 "안효섭 의도된 노출, 엔딩 큰 만족"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