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데블스 플랜' 곽준빈 "정종연PD 팬으로 참가, 탄자니아서 출연 어필"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데블스 플랜' 출연진들의 출연을 결정한 계기를 밝혔다.

18일 서울 중구 장충동 앰버서더 서울풀만호텔에서 넷플릭스 새 예능 '데블스 플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정종연PD, 하석진 조연우 이혜성 이시원 서동주 박경림 김동재 기욤 궤도 곽준빈(곽튜브)가 참석했다.

'데블스 플랜'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데블스 플랜' 포스터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새 예능 '데블스 플랜'은 변호사, 의사, 과학 유튜버, 프로 게이머, 배우 등 다양한 직업군의 12인의 플레이어가 7일간 합숙하며 최고의 브레인을 가리는 두뇌 서바이벌 게임 예능이다.

정종연 PD는 출연진 섭외 배경에 대해 "경쟁 서바이벌을 겪어보지 않은 사람으로 꾸렸다. 경쟁 게임을 처음 맞닥뜨려서 성장하고 변화할 수 있는 사람을 원했다. 그리고 왠지 우승할 것 같은 분들을 섭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10년 전에 했다. '그 때 이렇게 할 걸' 싶었던 걸 다 모아서 만든 포맷이다"고 밝혔다.

'데블스 플랜' 제안을 받은 출연진들의 소감도 공개됐다. 하석진은 "경쟁 프로그램을 경험하지 못했고, 경쟁에서 멀어져 있었다. 이 프로그램을 계기로 경쟁을 한다는 설렘이 있었다"고 말했고, 곽준빈은 "정종연PD의 광팬이었다. 세 번씩 정주행했다. 탄자니아에서부터 출연 어필을 했는데 오자마자 미팅이 잡혔다. 팬으로 참가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박경림은 "어떤 분과 출연하는지 정보가 없어서 우승 생각 없었다. 함께 합숙하면서 게임한다는 게 너무 즐거울 것 같아서 안 할 이유 없었다. 그 시기가 명절 연휴라서 너무 좋다고 생각했다. 날짜가 바뀌지 않길 바라며 조마조마하며 출연했다"고 말했다.

한편 '데블스 플랜'은 26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세계 공개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데블스 플랜' 곽준빈 "정종연PD 팬으로 참가, 탄자니아서 출연 어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