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30일' 엄지윤 "강하늘 인간미 느꼈는데, 영화 보며 현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개그우먼 엄지윤이 '30일'을 통해 스크린 데뷔에 나선 소감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30일' 시사회에서 엄지윤은 "모든 씬을 애정하지만 야외결혼식 씬이 기억에 남는다. 진짜 이 사람들 (연기) 미쳤다 진짜 배우구나 싶더라"라면서 "그날 너무 추웠는데 영화에서 너무 따뜻한 봄날처럼 나왔다. 저 씬은 정말 대박이다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미우새' 엄지윤 스틸컷 [사진=SBS]
'미우새' 엄지윤 스틸컷 [사진=SBS]

이어 "시사회 중 현타가 왔다. 완벽한 현장이었고, 다들 완벽하게 연기를 하셨는데 공항 씬에서 강하늘이 손바닥에 컨닝페이퍼를 적어서 하길래 인간미를 느꼈는데 그게 촬영 장면 중 하나인걸 오늘 알았다. 갑자기 인간미가 사라졌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30일'은 서로의 찌질함과 똘기를 견디다 못해 마침내 완벽하게 남남이 되기 직전 동반기억상실증에 걸려버린 '정열'(강하늘)과 '나라'(정소민)의 코미디. 강하늘과 정소민은 '스물'에 이어 업그레이드 된 코믹 케미로 돌아왔다.

극중 강하늘은 지성과 외모 그리고 찌질함까지 타고난 정열을, 정소민은 능력과 커리어뿐 아니라 똘기까지 타고난 나라 역을 연기한다.

'30일'은 10월3일 개봉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30일' 엄지윤 "강하늘 인간미 느꼈는데, 영화 보며 현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