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회장님네' 김혜자, '전원일기' 이후 21년만에 최불암 재회 "연기 많이 배웠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최불암, 김혜자가 '회장님네 사람들'을 통해 만났다.

18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는 김혜자와 최불암이 만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김혜자는 최불암을 마중나갔고, 만나기 전 "본 지 한참 오래됐다, 보면 엄첨 반가울 것 같다"고 설렘을 드러냈다.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 [사진=tvN STORY]

이어 등장한 최불암은 김혜자에게 "나온 방송을 모두 챙겨봤다"며 반가워했다.

김혜자는 "최불암 씨가 선생님 같았다. 나는 연기와 상관 없는 미대 다니다가 이걸 하고 싶어서 했다. 최불암 씨가 뭐든지 알려줬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최불암은 "내가 아니었어도 같이 하는 사람이라면 그랬을 것"이라고 말했고, 김혜자는 "최불암 씨한테 많이 배웠다"고 털어놨다.

이에 최불암은 "가르친 거 아니고 야단친 거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김혜자는 "맞다. 야단친 건데 나보다 많이 알아서 뭐라고 못했다"고 맞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전원일기' 끝나고 처음 만나는 거냐?"고 물었고, 김혜자는 "나는 평소에 집에서 나오지를 않는다"고 답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회장님네' 김혜자, '전원일기' 이후 21년만에 최불암 재회 "연기 많이 배웠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