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4연승 가왕' 김종서, '불꽃밴드' 눈물의 열창…팬 헌정무대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복면가왕' 4연승에 빛나는 가수 김종서가 '불꽃밴드'에서 '대답 없는 너'를 열창한다.

21일 밤 10시 20분 방송하는 MBN 밴드 경연 버라이어티 '불꽃밴드' 7회에서는 4라운드 '스페셜 땡스 투' 경연에 돌입한 김종서밴드의 무대가 펼쳐진다.

김종서밴드는 앞서 첫 평가전부터 지난 3라운드까지 하위권에 머무르며 아쉬움을 안겼던 터. 순위 반등이 필요한 시점인 4라운드지만, 이날 김종서밴드는 공교롭게도 멤버 교체 소식을 발표해 모두를 놀라게 한다. 기존 멤버였던 범철(드럼)을 대신해 조하일이 새롭게 팀에 합류하게 된 것. 이와 관련해, 김종서는 "아쉽지만 협의 하에 각자의 발전을 위해 헤어지게 됐다"고 설명하고, 노경환(기타)은 "이번 라운드부터 더 묵직한 사운드가 나오지 않을까?"하며 '젊은 피' 조하일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다.

불꽃무대 [사진=MBN]
불꽃무대 [사진=MBN]

이날 김종서는 '스페셜 땡스 투' 경연에 앞서 "오늘날의 저를 있게 해 준 저희의 팬 분들이 주인공"이라며 "이 순간, 생각나는 한 팬이 있는데 무명 밴드 시절 늘 보이던 학생이었다"고 털어놓는다. 이어 "어느 순간 그 학생이 안 보였는데, 나중에 전해 듣기로, (그 팬이) 유명을 달리했다고 한다"라면서 잠시 말을 잇지 못한다.

김종서는 "나중에 (밴드에서) 솔로로 데뷔하고, 이 이야기를 모티브로 가사를 의뢰했다. 그래서 나온 노래가 '대답 없는 너'"라고 1992년 김종서 1집 타이틀 곡 '대답 없는 너'의 탄생 비화를 밝힌다. 나아가 김종서는 "참 운명 같은 게, 이 곡이 널리 사랑받으면서 김종서라는 제 이름 석자가 세상에 알려졌다. 그래서 오늘날까지 제가 노래를 하고 있지 않나 싶다"며, 하늘나라로 떠난 팬을 위한 헌정 무대를 선사한다.

김종서의 진심에 객석은 이내 눈물바다가 되고, 대기실에서 김종서밴드의 무대를 지켜보던 사랑과 평화 등 다른 밴드들은 "초심과 진실성이 느껴졌다"며 노래에 푹 빠진 모습을 보인다. 김종서 스스로도 "그동안 수만 번은 부른 것 같은데, 오늘 무대가 손에 꼽을 정도였다"면서 만족감을 표한다.

현재 이치현과 벗님들이 4라운드 중간 점수 1위에 오른 가운데, 김종서밴드가 과연 하위권에서 날아오를 수 있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5라운드 '밴드 컬래버레이션' 미션이 펼쳐져 또 한번의 레전드급 무대가 탄생할 전망이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2024 트레킹






alert

댓글 쓰기 제목 '4연승 가왕' 김종서, '불꽃밴드' 눈물의 열창…팬 헌정무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