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도적' 김남길 "차청화, 예전의 나 같아…저녁 되면 몸 아파져"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남길이 차청화의 넘치는 에너지를 전했다.

김남길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감독 황준혁, 박현석) 제작발표회에서 에너지 넘치는 차청화에 대해 "예전의 저를 보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배우 김남길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배우 김남길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어 "차청화 배우와 '열혈사제'를 같이 했었다. 그때 김성균 배우가 저를 두고 '아침에 오면 에너지가 넘치지만 점심, 저녁을 지나면 지친다고, 설득하려면 저녁에 해야 한다'고 했었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차청화 배우도 에너지가 너무 좋다. 늘 뛰어다니고 기다리는 시간도 활기찬데 점심, 저녁 지나면서 지치는 것이 아니라 몸이 아파진다. 에너지를 초반에 많이 쓰는 스타일이다"라고 덧붙였다.

'도적: 칼의 소리'는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드라마 '38 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블랙독' 등을 연출한 황준혁 감독과 '비밀의 숲 2', '홈타운' 등을 연출한 박현석 감독, '뱀파이어 검사', '38 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등의 각본을 맡은 한정훈 작가가 살아남기 위해 빼앗아야 하는 격동기의 간도를 그려냈다.

김남길은 노비 출신으로 자신이 모시던 도련님 이광일(이현욱 분)을 따라 일본군이 되었다가 간도에서 도적단의 두목으로 새로운 삶을 사는 이윤 역을 맡았다.

서현은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과 독립운동가라는 이중 신분을 가진 남희신을 연기했다. 유재명은 간도에 자리 잡은 조선인 마을의 지주 최충수로, 이현욱은 대일본제국 19사단 보병 37연대 소좌 이광일로 분했다.

이호정은 돈을 받고 사람을 죽이는 총잡이 언년이로 거침없는 액션을 보여준다. 김도윤은 호랑이 잡는 포수였던 강산군을, 이재균은 남사당패 출신의 초랭이를, 차엽은 샷건과 두 주먹으로 상대방을 압도하는 금수를 차청화는 간도 명정촌에서 사업을 하는 김선복을 연기하며 유쾌한 티키타카를 보여준다.

'도적: 칼의 소리'는 9월 22일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