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 '도적:칼의 소리' 김남길·서현→이호정, 추석 휩쓸 통쾌 액션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국내에서는 많이 볼 수 없었던 웨스턴 장르 속 액션 잘하는 배우들의 열연이 휘몰아친다. 추석 연휴를 겨냥해 전 세계 공개되는 '도적: 칼의 소리'가 '믿보배' 김남길을 중심으로 시대적 아픔 속 통쾌함을 안길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19일 오전 서울 중구 앰배서더 서울 풀만 호텔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도적: 칼의 소리'(감독 황준혁, 박현석)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김남길, 서현, 유재명, 이현욱, 이호정, 김도윤, 이재균, 차엽, 차청화, 황준혁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이재균, 김도윤, 유재명, 김남길, 서현, 이호정, 이현욱, 차청화, 차엽이 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배우 이재균, 김도윤, 유재명, 김남길, 서현, 이호정, 이현욱, 차청화, 차엽이 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1920년 중국의 땅, 일본의 돈, 조선의 사람이 모여든 무법천지의 땅 간도에서 소중한 사람들과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하나 된 이들이 벌이는 액션 활극이다.

드라마 '38 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블랙독' 등을 연출한 황준혁 감독과 '비밀의 숲 2', '홈타운' 등을 연출한 박현석 감독, '뱀파이어 검사', '38 사기동대', '나쁜 녀석들 : 악의 도시' 등의 각본을 맡은 한정훈 작가가 살아남기 위해 빼앗아야 하는 격동기의 간도를 그려냈다.

김남길은 "1920년대 소중한 삶의 터전과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처절하게 살아온 사람들의 이야기다"라며 "그래서 작품 제목 중 '도적'이 단순히 남의 물건을 훔치는 도적(盜賊)이 아닌 칼 도(刀)와 소리 적(嚁)으로 '칼의 소리'를 의미한다"라고 말했다.

또 황준혁 감독은 "웨스턴 장르지만, 시대적으로 일제 강점기의 무게감을 이겨내고 만들어야 했다. 본질적인 것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카타르시스를 전달할 수 있는 톤의 극"이라고 설명했다.

김남길은 노비 출신으로 자신이 모시던 도련님 이광일(이현욱 분)을 따라 일본군이 되었다가 간도에서 도적단의 두목으로 새로운 삶을 사는 이윤 역을 맡았다.

그는 "자신이 가지고 있는 과오를 뉘우치고 반성하면서, 어떤 방법이 있을지 찾아 도적의 우두머리가 된다"라며 "삶의 터전과 소중한 사람을 지키면서 사는 것이 과오를 반성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하며 살아가는 인물"이라고 이윤을 설명했다.

배우 김남길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배우 김남길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이어 "웨스턴 장르에 1920년대 역사적 아픔을 다양한 이야기와 복합적으로 담았다. 이 시대에 웨스턴 장르 표방하는 작품은 처음이라 매력을 느꼈다"라며 "도적단 인물들의 성향이나 특징이 되는 무기, 액션이 특별하게 느껴졌다. 다양한 인물 군상이 담겼다. 그 캐릭터를 잘 표현해서 매력적일거라 생각해 이 작품을 선택했다"라고 말했다.

김남길은 극에서 주무기로 장총인 윈체스터를 사용한다. 그는 "웨스턴 장르를 표방하다 보니 그 시대를 드러내주는 매력적인 총기"라며 "끊지 않고 한 번에 가는 롱테이크 액션에 신경을 많이 썼다. 그런 준비를 다른 작품보다 많이 했다. 롱테이크 액션을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현은 조선 총독부 철도국 과장과 독립운동가라는 이중 신분을 가진 남희신을 연기했다. 유재명은 간도에 자리 잡은 조선인 마을의 지주 최충수로, 이현욱은 대일본제국 19사단 보병 37연대 소좌 이광일로 분했다.

역할상 "책임감이 남달랐다"라고 말한 서현은 "감정선을 잘 잡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단순한 슬픔보다는 시대의 비통함을 내면에 잘 쌓아가야겠다는 생각으로 집중적으로 연구했던 것 같다"라고 전했다.

배우 서현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배우 서현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또 서현은 "아무래도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캐릭터라서 도적단과 많이 붙지 않는다. 연기도 다양한 인물들과 호흡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 다만 도적단과 너무 안 만나서 아쉬웠다"라고 밝혔다.

이런 서현에 대해 이현욱은 "항상 TV에서 봐왔다 보니 촬영하면서도 TV 보는 것 같았다"라며 "도적단에 비해 외모적으로도 빛이 났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역할상 도적단과 함께 할 시간이 없어서 촬영장에서 외로움을 느꼈다는 이현욱에 대해 황준혁 감독은 "평소 성격은 안 그런데 악인 역할이라 힘들었을 거다. 기본적으로 조선 사람인데 일본군을 따른다. 성공하고 싶은 욕망이 커질수록 악인 카리스마가 발휘된다. 그 사이에서 조선인으로서 피를 지울 수 없어서 끊임없이 괴로운, 이율배반적인 인물이다. 양극단의 캐릭터다. 현장에서 매력적인 눈빛으로 역할을 잘 표현해줬다"라고 칭찬했다.

배우 이현욱이 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배우 이현욱이 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최충수로 분한 유재명은 말을 타고 활을 쏘기도 했다고. 그는 "다시 하라고 하면 못할 것"이라며 "그 때는 작품을 잘 만들기 위해서 손을 놓고 활을 쐈는데, 동료와 스태프들을 믿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호정은 돈을 받고 사람을 죽이는 총잡이 언년이로 거침없는 액션을 보여준다. 김도윤은 호랑이 잡는 포수였던 강산군을, 이재균은 남사당패 출신의 초랭이를, 차엽은 샷건과 두 주먹으로 상대방을 압도하는 금수를 차청화는 간도 명정촌에서 사업을 하는 김선복을 연기하며 유쾌한 티키타카를 보여준다.

액션 팀의 극찬을 얻은 이호정은 "언년이는 오디션을 통해서 하게 됐다. 워낙 김남길 선배님께서 액션을 잘하는 걸로 유명하지 않나. 저는 동등한 위치까지 액션을 해야 한다. 그런 점에서 신경을 썼다. 액션팀에게 더 훈련시켜달라고 졸랐다"라고 액션 열정을 전했다.

김남길은 이런 이호정에 대해 "이렇게 말해도 될지 모르겠지만 호정이 연기를 보면 신선하다"라며 "연기는 유행을 타지는 않는다고 생각하는데 만약 유행이 있다면 이호정이 연기한 언년이가 트렌드에 맞는 연기이지 않을까 싶다. 정말 열심히 한다. 일본어도 액션도 노력을 많이 한다"라고 칭찬했다.

배우 이호정이 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배우 이호정이 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또 그는 "역할이 힘들 수 있는데 내색하지 않고 현장에서도 밝아서 좋았던 친구다. 호흡을 맞추는 것도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서현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그는 "지금까지 로맨틱 코미디나 발랄한 모습으로만 인지를 하다가 이번에 같이 연기를 했는데 독립군의 감정선을 절제해 연기해야 하는데 능수능란하게 해줬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의 연기가 다름이 있어서 좋았다. 감정선을 섬세하게 연기해줬다. 저는 리액션만 해도 됐을 정도로 다른 매력의 좋은 배우들이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에너지 넘치는 차청화에 대해 "예전의 저를 보는 느낌"이라며 "차청화 배우와 '열혈사제'를 같이 했었다. 그때 김성균 배우가 저를 두고 '아침에 오면 에너지가 넘치지만 점심, 저녁을 지나면 지친다고, 설득하려면 저녁에 해야 한다'고 했었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차청화 배우도 에너지가 너무 좋다. 늘 뛰어다니고 기다리는 시간도 활기찬데 점심, 저녁 지나면서 지치는 것이 아니라 몸이 아파진다. 에너지를 초반에 많이 쓰는 스타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웨스턴 장르에 장총을 사용하는 이윤은 영화 '놈놈놈' 정우성을 떠올리게 한다. 이를 언급하자 김남길은 "우성이 형의 모습이 보인다면, 외형적으로도 보이는 것이 맞나"라고 되묻고는 "그렇다"라는 답이 나오자 만족한 듯 방긋 웃으며 "감사하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그는 "피해가려고 해도 피해갈 수 없는 거라고 생각한다"라며 "이전에 나왔던 훌륭한 작품이라 레퍼런스로 삼지 않았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많이 봤다"라며 "우성이 형에게도 '쉽지 않은데 어떻게 했냐'라고 물어봤다. '연습만이 살 길'이라고 해주셨다"라고 전했다.

배우 유재명, 김남길, 서현, 이호정, 이현욱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배우 유재명, 김남길, 서현, 이호정, 이현욱이 19일 오전 서울 중구 엠배서더 서울 풀만에서 열린 넷플릭스 '도적: 칼의 소리' 제작발표회에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또 그는 "이번 작품이 예전에 있었던 서부극과는드라마적으로 다른 것이 있다. 삶의 터전과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처절하게 사는 인물에 초점이 맞춰졌다. 액션을 위한 작품이 아니라 이야기에서 액션이 필요해서 녹아져 있다는 차별점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오징어 게임', '수리남' 등 추석 연휴 즈음에 공개되는 작품이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대한 기대감을 묻는 질문에 황준혁 감독은 "'도적'을 많이 기대하는 것 같다. 우주의 기운이 모여서 빵 터지길 간절히 기대한다"라고 고백했다.

김남길 역시 "감독님의 기운을 받아서 빵 터지길 바란다"라며 "감독님이 부담감이 클 것 같다. 기대보다 부담이 크다. 전 시리즈가 잘 됐고 넷플릭스에서도 '도적'을 많이 기대하고 있다 보니 전작만큼 시청자들이 사랑을 해주시면 좋겠다. 질문을 받은 지금부터 굉장히 떨리기 시작한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도적: 칼의 소리'는 9월 22일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도적:칼의 소리' 김남길·서현→이호정, 추석 휩쓸 통쾌 액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