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강동원 "'천박사' 보니 나이 느껴져 좋아, 새로운 역할 기대"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강동원이 '천박사' 속 자신의 모습을 본 소감을 밝혔다.

김성식 감독은 19일 오후 서울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감독 김성식/이하 '천박사 퇴마 연구소') 언론배급시사회에서 강동원의 피사체를 담아낸 것 에 대해 "아직 제가 다 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배우 강동원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감독 김성식)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강동원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감독 김성식) 제작보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배우의 위대한 피사체를 담기에는 제 능력이 그만큼 크지 않았다. 영화가 잘 되어서 다음에도 강동원 배우의 피사체를 다 담아보고 싶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허준호 역시 "동원이는 피부가 왜 저리 좋을까 생각하면서 재미있게 봤다"라며 "강동원 이름에 기대가 됐던 작품이다. 강동원이 한다길래 하고 싶은 마음이 컸다"라고 밝혔다.

이에 강동원은 "오늘 영화를 보니 이제 나이가 느껴지는 것 같아 좋았다. 다양하고 새로운 역할을 할 수 있는 나이가 됐구나 느껴졌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천박사 퇴마 연구소'는 귀신을 믿지 않지만 귀신 같은 통찰력을 지닌 가짜 퇴마사 천박사(강동원)가 지금껏 경험해본 적 없는 강력한 사건을 의뢰받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강동원은 귀신을 믿지 않는 가짜 퇴마사 천박사로 변신해 화려한 말빨부터 시원시원한 칼빨까지 새로운 매력을 선사한다.

여기에 이솜은 천박사와 함께 진짜 사건에 뛰어든 유경을, 이동휘는 천박사의 기술직 파트너 인배를, 김종수는 천박사와 오랜 인연의 골동품점 CEO 황사장을 연기했다.

또 허준호는 좌중을 압도하는 존재감의 범천 역을 맡아 팽팽한 긴장감을 더했으며, 박소이는 유경의 동생 유민을 연기했다. 이들 외에 박정민, 이정은, 박명훈, 블랙핑크 지수, 조이현 등이 특별출연 했다.

'천박사 퇴마 연구소: 설경의 비밀'은 오는 9월 27일 개봉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강동원 "'천박사' 보니 나이 느껴져 좋아, 새로운 역할 기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