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합] "제베원도 응원"…이븐, '보이즈플래닛'이 선물한 꿈의 데뷔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엠넷 '보이즈 플래닛'을 통해 탄생한 그룹 이븐이 출사표를 냈다. 단단해진 마음과 탄탄해진 팀워크를 무기로 자신감 넘치는 데뷔를 알렸다.

이븐(문정현 박지후 박한빈 유승언 이정현 지윤서 케이타)은 19일 오후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타깃: 미'(Target: ME) 발매 쇼케이스를 열고 정식 데뷔했다.

이븐 단체이미지.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이븐 단체이미지.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이븐 멤버 케이타는 "드디어 꿈에 그리던 데뷔를 하게 되서 기쁜 마음이 크다. 저희를 기다려주신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라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7인조 보이그룹 이븐(EVNNE)은 '보이즈 플래닛' 출신 문정현, 박지후, 박한빈, 유승언, 이정현, 지윤서, 케이타가 속한 그룹이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이들의 활약을 눈여겨보고 각 연습생들의 소속사와 논의 끝에 이븐을 론칭하게 됐다.

이정현은 "'보이즈플래닛' 때부터 변함없이 응원의 말을 해준 팬들 덕분에 이 무대에 설 수 있었다. 저희가 꿈을 포기하지 않고 응원해주신 팬들 감사하다. '보이즈플래닛' 모든 순간들이 저희를 단단하게 했다"고 말했다.

유승언은 "언제 저희에게 기회가 찾아올까 궁금하고 두려웠는데, 많은 분들의 격려 때문에 한 팀으로 나오게 됐다. 방송에서 보여주지 못한 많은 모습 있으니 앞으로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한빈은 "'보이즈플래닛' 후 처음 만나던 자리에서 분위기가 좋았다. 어떤 팀으로 활동을 할지, 어떤 시너지가 나올지 많은 이야기를 했고 기대감에 차있었다"고 말했다. 케이타 역시 "편하게 기댈 수 있는 존재들이라 믿음이 컸다"고 단단한 팀워크를 강조했다.

'보이즈 플래닛' 최종 순위에 들진 못했지만, 경쟁을 하며 한층 더 성장했다고 말했다.

이븐 단체이미지.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이븐 단체이미지.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지윤서는 "연습생 신분으로 참가를 했는데, ';나와 같은 꿈을 꾸는 연습생들이 있었구나' 방송에서 처음 알게 됐다. 그런 부분에서 더욱 힘을 얻게 됐다. 무대를 하거나 카메라를 보는 부분에서 많은 것을 배웠다. 단합력도 배웠다. 빠른 시간 내에 무대를 준비했어야 하다보니, 합을 빨리 맞추는 것을 많이 배웠다. 그런 것들을 이븐에 녹여서 멋진 팀이 되게끔 준비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보이즈플래닛' 출신 제로베이스원 등 파생 그룹들이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이븐은 제로베이스원 등과의 차별점을 묻자 "차별점이라기보단, 독특한 음악스타일과 콘셉트로 강렬한 모습을 보여주겠다. 독특한 모습으로 여러분들의 시선을 사로잡겠다"고 말했다.

제로베이스원 멤버들이 이븐에 따스한 응원을 전했다며, 선의의 경쟁도 약속했다.

문정현은 "이제 한 팀으로 함께 한다는 것을 듣고, 제베원 형들이 같은 연습실을 썼기 때문에 축하해줬다. 오늘까지도 응원을 열심히 해주고 축하해준다는 말을 해줬다. 앞으로 제베원 형님들께 많이 배워서 더 열심히 해보겠다"고 말했다.

리더 케이타는 제로베이스원 리더 성한빈을 향해 "활동 열심히 지켜보고 있고, 얼마나 간절하고 음악에 대한 사랑이 넘치는 지 많이 배웠다. 같은 프로그램에 나왔던 사람으로서 부끄럽지 않게 열심히 하겠다"고 메시지를 띄웠다.

첫 번째 미니 앨범 'Target: ME'로 데뷔하는 이븐(EVNNE)의 그룹명에는 밤하늘에 새로 떠오르는 별처럼 가장 높은 곳에서 밝게 빛나며 모두의 시선을 끌겠다는 의미와 데뷔를 향한 각오가 담겨있으며, 앨범명 'Target: ME'에는 나를 대중이 원하는 타겟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타이틀곡 'TROUBLE'은 베이스 뮤직을 기반으로 한 볼티모어 클럽 장르의 곡으로 긴장감이 감도는 리듬과 중독성 있는 브라스 리프가 매력적인 곡이며, 여유로운 모습으로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이븐(EVNNE)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유승언은 "세상을 주체적으로 변화시키려는 매력적인 악동의 모습을 담아낸 곡"이라고 소개했다. 이들은 "들으면 들을 수록 강렬하고, 저희들만의 색을 잘 드러낼 수 있겠다 싶었다. 가사에 집중하고, 안무의 포인트도 잘 살려서 연습했다"고 강조했다.

당찬 목표도 드러냈다. 지윤서는 "음악방송에서 데뷔곡으로 일등을 해보는 것이 저희 목표다. 열심히 준비한 직원, 멤버들과 함께 소중한 시간을 나누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이븐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Target: ME'를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합] "제베원도 응원"…이븐, '보이즈플래닛'이 선물한 꿈의 데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