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종영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x황민현 "평생 옆에 있을게"…시청률 3.4%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 황민현이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시청자들을 미소짓게 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연출 남성우, 극본 서정은,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빅오션이엔엠) 최종회에서 목솔희(김소현 분)와 김도하(황민현 분)가 믿음으로 평생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바다처럼 깊고 신비로운 사람의 마음은 진실과 거짓만으로 알 수 없기에, 진실보다는 자신이 사랑하는 것들을 믿겠다는 목솔희. 그리고 온전한 믿음으로 서로를 구원하고 사랑을 지켜낸 목솔희와 김도하의 해피엔딩은 설렘 그 이상의 여운을 남겼다.

소용없어 거짓말 [사진=tvN]
소용없어 거짓말 [사진=tvN]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4% 최고 4.3%를 기록하며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기준)

목솔희는 평범한 일상을 만끽했다. '라이어 헌터' 목솔희는 사람들의 진심을 알기란 너무도 힘들었다. 목솔희는 김도하에게 거짓말이 안 들리면 진심을 어떻게 아느냐고 물었다. 그런 목솔희에게 김도하는 어떤 설명도 필요치 않았다. 그저 "사랑해"라면서 짧은 입맞춤으로 순도 100%의 마음을 전한 김도하. 진심은 말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다는 것을 그를 통해 다시 한번 깨달은 목솔희는 행복하게 미소 지었다.

목솔희의 진실 탐지 능력은 결정적 순간에 돌아왔다. 목태섭(안내상 분)과 차향숙(진경 분)은 오해가 쌓여 이혼했지만, 여전히 서로를 잊지 못했다. 목솔희는 부모님의 재결합을 위해 고군분투했다. 화해를 위해 마련한 자리에서도 서로에게 모진 말을 쏟아내며 상처를 줬다. 김도하는 그런 목솔희에게 사람들은 자기 마음을 잘 알지 못할 때도 있고, 말하고 후회하기도 한다면서 위로했다. 그리고 마지막 기회를 붙잡고자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엄마 차향숙이 상견례를 하는 자리에 아빠 목태섭을 등판시키기로 한 것. 그러나 차향숙은 목태섭의 청혼을 거절했다. 모든 게 끝났다고 돌아선 순간, 거짓말같이 능력이 돌아왔다. 차향숙의 말이 거짓말로 들린 것. 목솔희가 차향숙의 거짓말을 알리자, 차향숙은 진심을 고백했다. 그렇게 목태섭과 차향숙은 행복을 맞았다.

김도하 역시 목솔희에게 청혼을 했다. "평생 네 옆에 있을게. 네가 믿을 수 있는 사람이 될게"라면서 평생 믿음으로 함께할 것을 약속한 것. 목솔희는 행복한 미소로 화답했다. 모든 시련을 극복한 김도하는 새로운 꿈도 그렸다. 결과는 성공적이었다. 김도하는 에단(백승도 분)을 성공시키고, 뮤직 어워드 시상식에 당당히 섰다. 최고의 작곡가 상을 수상한 그는 김도하란 이름에 숨어 살 때는 이런 순간을 기대하지 못했다며 소회를 밝혔다. 꿈이 이루어진다는, 사랑이 영원할 거라는 믿음이 있어 가능했다는 김도하. 자신을 믿어준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기쁨을 누리겠다는 그의 소감은 뭉클함을 더했다.

목솔희도 큰 결심을 했다. '라이어 헌터'를 그만두기로 한 것. 목솔희는 김도하를 통해 많은 것들을 깨달았다. 어떤 거짓말은 가슴이 아팠고, 어떤 거짓말은 아름다웠다. 사람의 마음이란 거짓과 진실로만 판별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도 알았다. 진실보다는 지금 믿고 사랑하는 것에 집중하기로 한 목솔희. 첫 만남 때처럼 버스에 앉아 행복하게 미소 짓는 목솔희와 김도하의 모습은 꽉 닫힌 해피엔딩을 선사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종영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x황민현 "평생 옆에 있을게"…시청률 3.4%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