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유퀴즈' 덱스 "칭찬만 하면 플러팅한다고...이제 칭찬도 못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방송인 덱스가 '플러팅남' '메기남'이라는 수식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0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덱스가 출연했다.

덱스는 '솔로지옥2' '피의게임2' 등에 출연해 화제가 됐고, 특히 '솔로지옥2'에서 '메기남'으로 인기를 끌었다.

유퀴즈 [사진=tvN]
유퀴즈 [사진=tvN]

MC들은 "프로그램에서 어떤 포지션을 취할지 고민했냐"고 물었고, 덱스는 "그런 생각 전혀 안 했다. '뭔가 해야겠다란 부담을 갖지 말자'가 제 신조다 대신 이 연애 프로그램에 몰입하기 위해 '내 자신을 몰입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정말 그곳에서 여자친구를 만날 생각으로 나갔다. (진정성이 있어야) 정말 적극적인 모습도 나오지 않겠나"고 말했다.

덱스는 열정적이고 적극적인 모습이 좋다는 반응에 "너무나 민망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고민해 봐야 하는 지점이 있더라. '플러팅남'이란 수식어가 붙으니까, 예를 들어 세호 형님 손을 잡으면서 '형님 손냄새가 너무 좋아요'라고 했더니 '어? 플러팅 아니야?' 하더라. 곰곰히 '나는 진짜 플러팅남인가? 아무나 꼬시는 사람인가?'란 생각을 해봤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이 사회가 칭찬에 너무 야박한 거 같다. 좋은 점을 짚어주고 말해주고 싶은데 그걸 플러팅으로 크게 받아버린다. 어디가서 그냥 칭찬을 못하겠더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유퀴즈' 덱스 "칭찬만 하면 플러팅한다고...이제 칭찬도 못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