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스트레이키즈 쓰리라차, 美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 출격…뉴욕 빛냈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 자체 프로듀싱 팀 쓰리라차(3RACHA)가 '2023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2023 Global Citizen Festival)무대에 출연해 뉴욕을 힙합 스웨그로 장식했다.

방찬, 창빈, 한으로 구성된 그룹 내 프로듀싱 팀 쓰리라차는 지난 23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 센트럴 파크에서 개최된 '2023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에 첫 출격했다. 세 멤버는 무대 위를 자유롭게 누비고 뛰어다니며 스키즈표 음악색을 선사해 눈길을 끌었다.

스트레이키즈 프로듀싱 팀 쓰리라차 [사진=JYP엔터테인먼트]
스트레이키즈 프로듀싱 팀 쓰리라차 [사진=JYP엔터테인먼트]

특히 쓰리라차의 첫 드릴(Drill) 장르 곡 '3RACHA (방찬, 창빈, 한)'를 필두로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크루곡으로 활용된 'HEYDAY (Prod. Czaer)'(헤이데이), 미국 '빌보드 200' 3연속 1위 앨범 '★★★★★ (5-STAR)'(파이브스타) 수록곡이자 힙합 레전드 Tiger JK와 합을 맞춰 화제를 모은 'TOPLINE (Feat. Tiger JK)'(탑라인)까지 직접 만든 음악으로 현지 관중과 소통하며 'K팝 대세' 위상을 자랑했다.

이날 방찬은 "저희 셋은 '쓰리라차'라는 이름으로 스트레이 키즈의 모든 음악을 제작하고 있다"며 소개했고, 창빈은 "'2023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에 처음으로 참여하게 됐다. 좋은 취지의 공연인 만큼 이곳에 함께하는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은 "작은 마음들이 모여 더 크고 넓게 세상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며 취지를 소개해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은 국제 애드보커시 단체 '글로벌 시티즌'이 개최하는 대규모 자선 공연으로 기후 변화, 불평등, 빈곤 등 세계가 직면한 사회적 문제를 제고하고 해결하는 데 의의를 두고 있다. 스트레이 키즈는 레드 핫 칠리 페퍼스(Red Hot Chili Peppers), 로린 힐(Ms. Lauryn Hill), 코난 그레이(Conan Gray) 등 내로라하는 아티스트들과 함께 출연했고 K팝 4세대 보이그룹 중 유일하게 라인업에 이름을 올려 남다른 영향력을 입증했다.

최근 스트레이 키즈는 월드와이드 대세 행보를 달리고 있다. 지난 7월 K팝 첫 '롤라팔루자 파리' 헤드라이너로서 등장해 명성을 빛냈고, 9월에는 미국 뉴저지 푸르덴셜 센터에서 개최된 '2023 MTV 비디오 뮤직 어워즈'에 최초 출연해 최신작 '★★★★★ (5-STAR)' 타이틀곡 '특'으로 '베스트 K팝' 부문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한편 오는 10월 21일과 22일 양일간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Stray Kids '5-STAR Dome Tour 2023 Seoul Special (UNVEIL 13)''(서울 스페셜 (언베일 13))을 개최한다. 또 K팝 4세대 보이그룹 최초로 일본 4대 돔 공연장 입성을 달성한 돔 투어는 사전 응모만 약 250만 건을 넘어섰고 초고속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후쿠오카 페이페이 돔, 반테린 돔 나고야, 교세라 돔 오사카 공연을 성료했고 10월 28일~29일 도쿄 돔에서 화려한 피날레를 완성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스트레이키즈 쓰리라차, 美 '글로벌 시티즌 페스티벌' 출격…뉴욕 빛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