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이영애, 이승만 기념관 기부 비난에 입장 "과오 감싸자는 것 아냐...화합의 의미"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이영애가 이승만 기념관 기부 비난에 입장을 전했다.

3일 이영애는 '이승만 초대 대통령 기념관 건립 모금 참여에 대한 입장문'에서 "과오를 감싸자는 것이 아니라, 과오는 과오대로 역사에 남기되 공(功)을 살펴보며 화합을 하자는 의미였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모금 참여를 하며 보낸 서신을 읽어보셔서 알겠지만, 그분(이승만 전 대통령)의 과오를 감싸는 것도 아니고 분수 넘게 대한민국 건국 일에 소신을 밝히고자 함도 아니다. 근본적 취지는 역대 대통령을 지낸 분들의 과오는 과오대로 역사에 남기되, 공을 살펴보며 서로 미워하지 말고 화합을 하면 좀 더 평안한 나라에서 우리 아이들이 살아갈 수 있지 않겠나 하는 두 아이 엄마의 간절한 바람"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배우 이영애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이영애 [사진=정소희 기자]

이영애는 "서신에 '자유 대한민국의 초석을 굳건히 다져주신 분'이라고 한 것은, 우리나라를 북한의 무력 침공으로부터 지켜내 북한과 같은 나라가 되지 않도록 해줘서 감사하다는 뜻이었다. 우리나라가 북한 정권의 야욕대로 그들이 원하는 개인 일가의 독재 공산국가가 되었다면 지금 우리 아이들은 세계에서 가장 가난하고 자유가 없는 곳에서 살고 있을 것이다. 이 얼마나 끔찍한 일이냐"라고 되물었다.

또 "저의 기부가 진심과 달리 와전되는 것 같아 안타깝다. 그분을 중심으로 역사와 건국사를 다시 쓰려는 걸 지지하지 않는다. 그저 이념을 앞세워 서로 미워하고 갈등하기보다는, 포용하며 감싸주는 화합이 더 성숙한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발전하는 길이 아닌가 싶어서 돌아가신 대통령 모든 분의 공을 기리며 기념재단에 기부한 것"이라며 "자유대한민국이 갈등과 반목을 넘어 지금보다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 바란다. 혹시 저의 부족함으로 마음의 상처를 입으신 국민이 계신다면 깊이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영애는 지난달 12일 재단법인 이승만 대통령 기념재단에 기념관 건립 비용으로 5천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이영애, 이승만 기념관 기부 비난에 입장 "과오 감싸자는 것 아냐...화합의 의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