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28th BIFF] '독전2' 한효주 "전작 명성 누 안 되게, 독하게 만들었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한효주가 '독전2' 캐릭터를 독하게 만들었다고 고백했다.

한효주는 5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진행된 넷플릭스 영화 '독전2'(감독 백) 오픈토크에서 자신이 맡은 큰칼에 대해 "이선생을 지키는 자다. 1편의 故 김주혁, 진서연 배우 포지션을 제가 맡아서 연기했다고 보면 좋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배우 한효주가 4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배우 한효주가 4일 오후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이어 '뷰티 인사이드' 팀과 다시 작업을 하게 됐다는 한효주는 "감독님에 대한 신뢰로 제안을 받아들였다. '독전'이 인기가 많았다 보니 전작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게 캐릭터를 잘 준비해서 보여드려야겠다고 생각하고 도전했다"라고 전했다.

"저에겐 큰 도전이었다"라고 강조한 한효주는 "제가 가지고 있지 않은 부분을 새롭게 창조해서 보여줘야 하는 캐릭터였다. 어려운 도전이었다. 그래서 비주얼적으로 전혀 다른 모습을 만들어보자고 해서 아이디어도 내고, 이도 만들어서 껴봤다"라며 "몸도 말랐는데 잔근육이 도드라지게 보였으면 해서 운동도 열심히 했다"라고 그간의 노력을 밝혔다.

또 한효주는 "보여지는 캐릭터도 독하게 준비했지만, 내면적으로 큰칼이라는 캐릭터가 연민이 가는 악역이면 좋겠다고 해서 전사도 만들어서 넣었다"라며 "연기를 할 때 악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왜 그가 그렇게 됐는지, 유년기를 많이 생각했다. 성격 장애가 있을 것 같아서 자문도 구했다. 외적, 내적으로 독하게 만든 캐릭터다"라고 말했다.

이에 조진웅은 "한 마디로 많이 괴롭힌거다. '독전'에서 보면 못 알아보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전2'는 용산역에서 벌인 지독한 혈투 이후, 여전히 이선생을 쫓는 형사 원호(조진웅)와 사라진 락(오승훈), 다시 나타난 브라이언(차승원)과 사태 수습을 위해 중국에서 온 큰칼(한효주)의 독한 전쟁을 그린 범죄 액션 영화다. 52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 돌풍을 일으켰던 영화 '독전'의 후속작이자 미드퀄이다.

'독전2'는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 공개가 되며, 오는 11월 7일 전 세계 시청자들을 만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28th BIFF] '독전2' 한효주 "전작 명성 누 안 되게, 독하게 만들었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