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골든걸스' 박미경, 아이브 'I AM' 3옥타브 소화…이은미 "역시 프로"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가수 박미경이 '골든걸스'에서 아이브 'I AM'에 도전한다.

27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는 KBS2 '골든걸스'(연출 양혁 작가 최문경)는 박진영 프로듀서를 필두로 인순이, 박미경, 신효범, 이은미로 이루어진 151년 경력의 국내 최고의 神급 보컬리스트의 신(神)인 디바 데뷔 프로젝트. 박진영이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그룹이 될 것"이라고 자신한 국내 최정상 디바들의 어벤저스 걸그룹 탄생기로 '프로듀사' '슈퍼맨이 돌아왔다' '뮤직뱅크' 등을 연출한 양혁 PD와 'K팝스타' 'LOUD'로 실력을 인정받은 최문경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골든걸스 [사진=KBS]
골든걸스 [사진=KBS]

이 가운데 박미경이 "단 하루도 잠을 제대로 못 자고 있다"라고 고백해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된다. 박진영이 박미경을 위해 선곡한 곡은 4세대 걸그룹 아이브의 'I AM(아이 엠)'. 이에 박미경은 "가수 박미경이 아닌 신인 전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라고 말하면서도 "근데 잘 까먹는다. 근육도 하나도 없어"라고 현실적인 고충을 고백한다. 이에 박진영은 "이대로 끝낼 거야? 박미경 목소리 이대로 끝내?"라고 호통쳐 울컥하게 만든다. 박진영은 "가슴이 터질 거 같은 무대를 만들고 싶어"라고 말해 결국 박미경의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고.

그러나 박진영은 "우리가 하려는 그림은 미경이 누나랑 가장 가깝다"라며 "아이 엠의 고음은 미경이 누나가 베스트 컨디션일 때 낼 수 있는 음들이다. 저는 미경이 누나가 이걸 육성으로 불러줬으면 좋겠다"라 사악한 마음을 드러낸다.

드디어 첫 개인 무대 당일. 가장 먼저 도착한 박미경은 "(박진영이) 부담 갖지 말고 편하게 하라고 했는데 하루하루가 지옥이었다"라며 "(그동안) 제대로 잠도 못 잤다"라고 토로해 그간의 마음고생을 드러낸다. 실제로 박진영 사진을 눈앞에 두고 연습한 박미경은 전성기의 음색으로 3옥타브에 도전한다고. 뜨거운 관심 아래 박미경은 본 무대 당일 아이브의 'I AM'을 안정적인 진성으로 3옥타브의 고음을 소화하는가 하면, 고난이도 랩과 춤까지 완벽하게 선보이며 댄싱 디바의 자태를 뽐냈다는 후문. 이에 무대가 끝난 후 이은미는 "역시 프로구나. 달리 박미경이 아니구나"라며 극찬을 쏟아낸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골든걸스' 박미경, 아이브 'I AM' 3옥타브 소화…이은미 "역시 프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