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차학연 "빅스 활동 불참, 실망했을 팬들께 죄송" 자필편지 게재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겸 배우 차학연(엔)이 빅스 컴백 활동에 불참하면서 팬들을 향한 사과의 편지를 게재했다.

차학연은 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앨범 활동에 참여하지 못해 빅스 무대에서 인사를 드릴 수 없게 되어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배우 차학연이 1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tvN]
배우 차학연이 19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N 새 토일드라마 '무인도의 디바'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tvN]

차학연은 "기약 없는 기다림에 팬분들이 힘들어하시는 모습과 지금 빅스를 지키고 있는 멤버들에게도 부담을 지어주는 것은 아닌가 생각도 많았다"며 "오랜 시간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상의했지만, 결국 이번 활동에 빅스의 리더 엔으로서 함께하지 못하게 되었고, 기대감이 컸을 팬분들께 또 한 번 실망감을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차학연은 "별빛들, 여전히 저를 빅스의 맏형으로 인정해주고 함께 고민해주는 택운, 재환, 혁이에게 진심으로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큰 만큼, 이번 앨범 활동을 함께 할 수 없지만 새롭게 쓰여질 빅스와 별빛의 추억이 예쁘게 기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온 마음을 다해 응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빅스는 5일 공식 SNS 채널을 통해 다섯 번째 미니 앨범 'CONTINUUM' 스포일러 영상을 기습 공개하며 오는 11월 21일 가요계 컴백을 발표했다. 이번 빅스 앨범은 멤버 레오, 켄, 혁 3인 체제로 활동을 이어간다. 그 과정에서 차학연의 합류가 무산되면서 팬들의 원성이 커지자, 차학연은 자필 편지를 통해 팬들에게 사과했다.

아래는 차학연 입장 전문이다.

별빛들에게.

어떻게 말을 이어가야 할지 너무나 막막해서 글이 잘 써지지 않지만 한참을 망설이다 용기를 내어 봅니다.

저는 이번 앨범 활동에 참여하지 못해 빅스 무대에서 인사를 드릴 수 없게 되어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오늘 이야기를 꺼낼 때까지 마음이 많이 무거웠습니다. 때마다 보내주신 편지들과 메시지를 통해 별빛의 마음과 짐을 모르지 않기 때문이에요.

기약 없는 기다림에 팬분들이 힘들어하시는 모습과 지금 빅스를 지키고 있는 멤버들에게도 부담을 지어주는 것은 아닌가 생각도 많았습니다.

오랜 시간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상의했지만, 결국 이번 활동에 빅스의 리더 엔으로서 함께하지 못하게 되었고, 기대감이 컸을 팬분들께 또 한 번 실망감을 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그동안 저 때문에 고생했을 내 별빛들, 여전히 저를 빅스의 맏형으로 인정해주고 함께 고민해주는 택운, 재환, 혁이에게 진심으로 고맙고 미안한 마음이 큰 만큼, 이번 앨범 활동을 함께 할 수 없지만 새롭게 쓰여질 빅스와 별빛의 추억이 예쁘게 기록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온 마음을 다해 응원하겠습니다.

저의 20대를 오롯이 빅스로 채워 넣고 어느덧 30대가 된 지금도 제 뿌리가 빅스라는 것은 잊지 않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늘 고맙고, 고맙습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차학연 "빅스 활동 불참, 실망했을 팬들께 죄송" 자필편지 게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