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소년시대' 임시완, 충청도 사투리+효진초이와 댄스 특훈…파격 변신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임시완이 '소년시대'를 통해 파격적인 연기 변신에 도전한다.

쿠팡플레이 시리즈 '소년시대'는 1989년 충청남도, 안 맞고 사는 게 일생일대의 목표인 온양 찌질이 병태(임시완 분)가 하루아침에 부여 짱으로 둔갑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소년시대' 임시완이 병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쿠팡플레이]
'소년시대' 임시완이 병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쿠팡플레이]

임시완은 드라마 데뷔작 ' 해를 품은 달'에서 눈부신 비주얼과 안정적인 연기로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고, 영화 데뷔작 '변호인'으로 심금을 울리는 열연을 펼치며 단숨에 천만 배우에 등극했다.

이어 드라마 ' 미생', '타인은 지옥이다', '런 온', 영화 '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비상선언', '1947 보스톤' 등 탁월한 연기력으로 매 작품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경신해온 임시완은 드라마 '열혈사제', '편의점 샛별이', '어느 날 ' 등 수많은 인기작을 탄생시킨 흥행 메이커 이명우 감독의 신작 '소년시대'를 통해 파격 연기 변신을 감행한다.

임시완은 하루아침에 부여의 짱이 된 온양 찌질이 '병태' 역을 맡았다. 안 맞고 사는 것이 유일한 꿈이었던 찌질이에서 전설의 짱으로 오해받게 된 후 '병태'의 고군분투를 담은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임시완은 "의도치 않게 벌어지는 우연의 연속들이 웃음을 자아내고 마음을 무장해제 시켰다"고 소감을 밝혔다.

'소년시대' 임시완이 병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쿠팡플레이]
'소년시대' 임시완이 병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쿠팡플레이]

뿐만 아니라 1980년대 충청도 부여 농고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인 만큼 촬영 전 3개월 동안 충청도 사투리 수업은 물론, 그 시절에 유행한 춤을 몸에 익히기 위해 댄서 효진초이와 특훈에 나서며 캐릭터 준비에 열정을 불태웠다는 후문이다.

"상상했던 '병태'가 그대로 튀어나온 듯한 느낌을 받았다"는 이명우 감독은 "요즘 물오른 배우답게 보자마자 '진짜 옛날에 저런 캐릭터가 있었는데'싶게 감탄이 절로 나왔다"고 전해 독보적인 캐릭터 소화력으로 코믹 연기까지 접수할 임시완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소년시대'는 오는 11월 24일을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쿠팡플레이에서 공개된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소년시대' 임시완, 충청도 사투리+효진초이와 댄스 특훈…파격 변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