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돌싱포맨' 이수영 "남편, 빚 많았던 내게 프러포즈…통장까지 보여줬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가수 이수영이 재치 있는 입담을 발휘했다.

이수영은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으로 물오른 예능감을 발산했다.

'돌싱포맨' 이수영 스틸컷 갈무리 [사진=SBS]
'돌싱포맨' 이수영 스틸컷 갈무리 [사진=SBS]

이날 방송에서 이수영은 "현재 결혼 14년 차"라며 아이가 6학년이라는 근황을 전했다.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묻자 이수영은 "결혼하려면 하늘에서 남자가 뚝 떨어진다"고 운명적으로 만났음을 밝혔다.

결혼 전 사기를 당했던 사연을 밝힌 이수영은 "회사원이었던 남편에게 통장까지 보여주며 나에 대해 생각해 볼 기회를 줬다. 그럼에도 프러포즈를 했다"고 남편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남편이 장기 출장 갈 때 제일 고맙다고?"라고 묻는 질문에는 고개를 끄덕이며 "너무나 사랑한다. 행복하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수영은 당시 함께 활동하던 컨츄리 꼬꼬 탁재훈에 대해 "요즘 말로 플러팅 눈깔이었다"고 폭로했다. 이수영은 "굳이 하지 않아도 계속 누군가를 향해 플러팅을 했다. 뭐 하나만 걸려라 하면서"라고 덧붙였다. 이에 탁재훈은 "노래 잘하고 그래서 쳐다본 것"이라고 억울해하자 이수영은 능청스러운 표정으로 "지금도 그렇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더불어 이수영은 "'X맨' 찍을 땐 유재석 오빠가 '수영아!' 이러길래 '아 이 오빠 나한테 완전히 빠졌구나'라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이상민은 "그랬던 이수영 씨가 가장 먼저 결혼을 해서 아들을 낳았다"고 말했고, 이수영은 채연과 김현정을 가리키며 "여기 두 분이 섹시가수라면 저는 색시다. 아무리 섹시하면 뭐해? 색시가 됐잖아"라고 자랑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수영은 현재 다양한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을 만나고 있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돌싱포맨' 이수영 "남편, 빚 많았던 내게 프러포즈…통장까지 보여줬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