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청룡영화상] 김혜수 "30년 모든 순간 영광, 자부심 느낀다" 마지막 인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혜수가 30년을 함께 한 청룡영화상을 떠나게 된 소감을 밝혔다.

24일 오후 여의도 KBS홀에서 제44회 청룡영화상이 개최됐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6년 연속 MC 호흡을 맞췄으며, KBS2를 통해 생중계됐다. 특히 30년 청룡영화상을 이끈 김혜수는 이번 시상식을 끝으로 MC 자리를 내려놓는다.

배우 김혜수가 청룡영화상에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혜수가 청룡영화상에서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모든 시상이 마무리 된 후 정우성이 깜짝 등장해 김혜수에게 '청룡영화상' 트로피를 전했다.

정우성이 등장하는 건 몰랐다는 김혜수는 "전혀 예상을 못했는데 그동안 청룡에서 상을 받았다"라며 "이 트로피에 '1993-2023년 청룡영화상'이라는 글씨가 각인되어있다. 어떤 상보다 특별히 값지고 의미있는 상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눈물을 흘리고 있는 염정아에게 "정아 씨 울지마라"라고 했다.

또 그는 "일이든 관계든 떠나보낼 땐 미련을 두지 않는다. 그 순간만큼 열정을 다할 수 없다. 후회없이 충실했다 자부한다"라며 "청룡영화상과 함께 한 인연이 햇수로는 31년이 됐다. 소중한 우리 영화,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한해를 마무리하면서 제게도 배우로서 성장을 확인하고 한해를 마무리하는 자리가 됐다. 30번을 함께 하면서 영화가 독자적이고 소중하며 진정한 영화인의 연대가 뭔지 알게 됐다. 생생하고 감동적인 수상소감을 들으며 배우, 관계자들에 대한 경외심과 존경심을 배웠다"라고 전했다.

또 김혜수는 "배우 김혜수의 서사에 청룡영화상이 함께 해 감사하고 자부심을 느낀다. 많은 분들과 영화를 나누고 맘껏 사랑하는 시상식으로 존재해주길 바란다"라며 "그동안 저와 함께 시상식을 준비해준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함께 진행해준 파트너들 배려 잊지 않겠다. 마지막 청룡영화상을 함께 해준 유연석 씨 고맙다"라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러면서 "청룡영화상을 새롭게 맡을 진행자도 따뜻하게 받아달라. 실수도 많았는데, 저를 떠올려준 모든 분들과 보내주신 박수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매년 연말, 생방송을 가졌던 부담을 내려놓고 22살 이후 처음 시상식 없는 연말을 맞이할 저 김혜수도 따뜻하게 바라봐달라. 1993년부터 저와 늘 함께 한 청룡영화상. 이 모든 순간이 유의미했고 큰 영광이었다. 여러분 고맙다"라고 마지막으로 인사를 건넸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청룡영화상] 김혜수 "30년 모든 순간 영광, 자부심 느낀다" 마지막 인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