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옥문아' 전한길 "은행·라면 광고 거절 후회돼...박카스 중독이라 광고하고파"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일타강사 전한길이 광고 제의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29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지난주에 이어 전한길이 출연했다.

이날 전한길은 박카스 중독을 밝히며 "처음에는 선배가 권해서 마셨는데, 20년째 마시고 있다"고 말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 [사진=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사진=KBS2]

이어 "명절 연휴에는 12시간 강의를 한 적도 있는데 한시간마다 마셨다"며 "이후 박카스 회사에서 찐팬을 찾는 캠페인을 했다. 학생들이 나를 추천해서 회사에서 선물을 주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광고 제의가 오면 할 생각이 있는데, 그 회사 광고 컨셉이 유명인보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전한길은 "예전에 메이저 은행 3곳에서 광고 섭외가 들어왔는데 거절했다. 라면 광고도 들어왔다. 당시 방송 활동이 부담이 돼 거절했는데 아쉬움이 남는다. 이제는 광고가 들어오면 할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옥문아' 전한길 "은행·라면 광고 거절 후회돼...박카스 중독이라 광고하고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