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마에스트라' 이영애, 논란 언급 "행복한 사회 됐으면"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마에스트라' 이영애가 최근 불거진 기부 논란 후 복귀에 대해 에둘러 입장을 밝혔다.

이영애는 지난 9월 이승만 대통령 기념재단에 기념관 건립 비용으로 5천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기부 이후 논란이 일자 이영애는 "과오를 감싸자는 것이 아니라, 과오는 과오대로 역사에 남기되 공(功)을 살펴보며 화합을 하자는 의미였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tvN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 [사진=tvN]
tvN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 [사진=tvN]

6일 오전 서울 신도림 라마다호텔에서 진행된 tvN 토일드라마 '마에스트라' 제작발표회에서 이영애는 "아기 엄마니까 우리나라가 행복한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라고 논란 이후 복귀 소감을 간접적으로 밝혔다.

이어 "아이를 낳고 보니 작품을 고르는 데도 큰 관여를 하게 된다. 아이에게 영향을 미칠 것을 생각해서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된다"면서 "작품에 임하는 마음가짐도 그렇고, 배우와 엄마로서의 균형을 이루면서 하나하나 심혈을 기울이게 된다. 배우로서 엄마로서 오래 갈 수 있도록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아이들의 미래를 생각하는 배우와 엄마와 마음가짐으로 작품에 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에스트라'(극본 최이윤 홍정희 연출 김정권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래몽래인 그룹에이트)는 전세계 단 5%뿐인 여성 지휘자 마에스트라, 천재 혹은 전설이라 불리우는 차세음이 자신의 비밀을 감춘 채 오케스트라를 둘러싼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미스터리 드라마. 이영애를 비롯해 이무생, 김영재, 황보름별, 박호산 등이 출연한다.

이영애는 아시안 여성이라는 한계를 오히려 유니크함을 포장할 줄 아는 젊은 여성 지휘자 차세음 역을 맡았다. 비밀을 감춘 채 20년만의 한국행을 선택하는 인물이다.

9일 오후 9시20분 첫방송.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마에스트라' 이영애, 논란 언급 "행복한 사회 됐으면"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