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하하, 유튜버 진자림 탕후루 알바 논란에…"사실무근" 해명(공식)


[조이뉴스24 박정민 기자] 가수 겸 방송인 하하가 유튜버 진자림의 '탕후루' 가게 아르바이트에 참여한다는 논란과 관련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하의 소속사 콴엔터테인먼트는 18일 유튜브 채널 '하하PD' 커뮤니티에 "최근 진자림님의 개인방송에서 탕후루 가게 일일 알바 명단에 하하님이 언급된 건에 대한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하하님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내용은 보도를 통해 처음 접했으며, 사전에 전혀 협의되지 않은 내용임을 알려드린다. 진자림님측에도 저희의 입장을 전달드린 상태"라고 설명했다.

가수 겸 방송인 하하가 지난 2022년 MBC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MBC]
가수 겸 방송인 하하가 지난 2022년 MBC '오은영리포트-결혼지옥'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자리하고 있다. [사진=MBC]

그러면서 "저희 콴엔터테인먼트와 하하는 이와 관련된 어떠한 활동 계획도 없음을 밝힌다"며 "현재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너무 많은 추측성 댓글이 달리고 있어, 더 이상의 무분별한 억측과 악의적 비방은 삼가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튜버 진자림은 최근 탕후루 가게 개업을 예고했으나 가게 위치 옆에 기존 영업 중인 탕후루 가게가 있는 사실이 알려져 상도의 논란이 됐다. 진자림은 구독자 66만 보유 유튜버로 트위치, 치지직 등 타 인터넷방송 플랫폼에서도 활동하고 있다.

진자림은 과거 방송에서 유튜버 우정잉, 쵸단, 김계란, 하하, 김대희 등을 일일 아르바이트로 부르고 싶다고 언급해 이들이 탕후루 가게에 협조하는 것으로 오인됐다. 그러나 하하와 김대희는 현재 무관하다며 선을 그은 상태다.

진자림은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서 탕후루 가게 개업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박정민 기자(pjm8318@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하하, 유튜버 진자림 탕후루 알바 논란에…"사실무근" 해명(공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