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퇴근길이슈] 주호민 특수교사·이효리 어머니·오영수 징역1년 구형·랄랄 혼전임신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바쁘고 소란스러운 나날들, 오늘은 세상에 또 어떠한 일들이 일어났을까요. 조이뉴스24가 하루의 주요 뉴스와 이슈를 모아 [퇴근길 이슈]를 제공합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편집자]

◇ 주호민 "특수교사 선처 거둔 이유, 물질적 보상+거짓 사과문 요구"

주호민 [사진=트위치]
주호민 [사진=트위치]

웹툰 작가 주호민이 1일 자신의 트위치 채널을 통해 같은 날 열린 1심 판결에 대한 소회 및 자폐 증세가 있는 아들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 A씨와 법적 분쟁을 벌인 심경을 전했습니다.

주호민은 논란이 커진 뒤 유튜브 커뮤니티에 장문의 입장문을 게재하며 특수교사 A씨를 선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뒤 이를 돌연 철회한 바 있습니다. 이와 관련, 주호민은 "우리는 선처 쪽으로 가닥을 잡고 만남도 요청했으나 이는 거부당했다"며 "하지만 이후 상대 측에서 고소 취하서, 물질적 보상, 자필 사과문 게시를 요청했고, 다음날 물질적 보상은 취소했으나 자필 사과문을 게시해야 하는 문장을 써서 주더라. (특수교사가 우리에게) 사과를 한 적이 없는데 사과를 받았다고, 이 내용을 그대로 자필로 써서 올리라는 거다. 마치 승전국이 패전국에 보내는 조약서 같았다. 법적으로 양형 받을 수 있는 문장들이었다. 너무 의도가 느껴졌다. 그래서 선처의 뜻을 거뒀다"고 설명했습니다.

주호민은 각종 논란 및 억측에 대해 해명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주호민은 아들이 학급에서 바지를 내려 같은 반 여학생이 보게 된 사건에 대해 "아들이 바지를 내린 건 맞지만 여학생이 보라고 내린 건 아니었다. 하지만 기사가 와전돼 아들이 성에 매몰된 짐승같은 성추행범처럼 묘사됐다"며 "아무튼 당연히 잘못이었고 여학생 부모님께 사과했고 여학생에게도 사과했다. 여학생 아버지와는 웹툰 이야기도 나눴고 포옹도 했다. 사과 안 했다는 기사는 왜 나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효리, 어머니와 여행 예능…5월 첫 선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효리 [사진=KBS]
'더 시즌즈-이효리의 레드카펫' 온라인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효리 [사진=KBS]

가수 이효리가 JTBC '엄마, 나랑 단둘이 여행 갈래?'(가제)를 통해 어머니와의 여행기를 선보입니다.

'엄마, 나랑 단둘이 여행 갈래?'(가제)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엄마와 여행에 나서는 이효리, 태어나서 처음으로 톱스타 딸과 여행을 떠나는 엄마 모습을 로드무비 형식으로 담아내는 모녀 여행 에세이입니다. '효리네 민박' '캠핑클럽' 등을 선보인 마건영 PD가 연출을 맡습니다.

이와 관련, JTBC 측은 2일 조이뉴스24에 "예능은 아직 촬영 전"이라며 "여행지를 아직 정하지 않았다. 이효리 모녀가 직접 선택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방송은 5월 예정입니다.

◇檢, '강제추행 혐의' 오영수에 징역 1년 구형 "인생 마무리에..참담"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오영수가 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강제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오영수가 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첫 재판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정소희 기자]

검찰은 2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형사6단독으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강제 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오영수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습니다.

오영수는 최후 진술에서 "이 나이에 법정에 서게 돼 힘들고 괴롭다. 인생의 마무리가 이런 상황이 되고 보니 참담하다. 삶 전체가 무너지는 듯 하다. 재판부의 현명한 판결을 바란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오일남 역으로 출연해 '깐부 할아버지'로 많은 사랑을 받은 오영수는 2022년 강제 추행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오영수는 지난 2017년 9월 대구에서 함께 연극에 출연한 여성 연기자 A씨의 신체를 부적절하게 접촉한 혐의, 대구시 달서구 피해자의 주거지 앞 복도에서 현관 자동센서 불이 꺼지자 오른쪽 볼에 입맞춤하며 추행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한편 오영수의 선고 공판은 3월 15일 열립니다.

◇랄랄, 11세 연상 일반인과 결혼 "임신 4개월"

랄랄이 웨딩드레스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랄랄 SNS]
랄랄이 웨딩드레스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랄랄 SNS]

유튜버 랄랄이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결혼 및 혼전 임신 소식을 밝혔습니다. 랄랄의 예비남편은 11살 연상의 비연예인으로, 소개팅을 통해 만났습니다. 랄랄은 현재 임신 4개월 차로, 7월 출산을 앞두고 있습니다.

랄랄은 "비혼주의를 외치던 제가 결혼을 결심하고 엄마가 됐다"며 "결혼 안한다는 놈들이 제일 먼저 간다더니. 이런 저도 제가 믿기지 않지만 오랜 시간 교제하며 배울점이 많고 저보다 성숙한 이 사람과 평생을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랄랄은 "저는 결혼에 대해서는 특히 부정적이었다. 사람은 경험하는 만큼 성장하고 더 넓은 세상을 볼 수 있다는 걸 알면서도 '전 그냥 평생 나만을 위해 살고싶고 불필요한 희생은 절대 하고싶지 않다'라는 생각으로 가득 차있었다"라며 "지금도 물론 너무 철없고 막무가내지만, 엄마가 된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지금처럼 씩씩하고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한편 랄랄은 130만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로, '믿고 말해보는 편-내편하자' '쇼킹받는 차트'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ENA '구독왕'에 심사위원으로 출연 중이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퇴근길이슈] 주호민 특수교사·이효리 어머니·오영수 징역1년 구형·랄랄 혼전임신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