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어쩌다 어른' 황민구, 기억 믿고 진실 왜곡한 범죄 '분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어쩌다 어른' 황민구 법영상 분석가가 기록 대신 기억을 믿고 진실을 왜곡하는 다양한 범죄 사례를 소개한다.

13일 오후 8시20분 방송하는 tvN STORY '어쩌다 어른' 3회에서는 영상을 통해 사건을 분석하고 진실을 파헤치는 황민구 법영상 분석 전문가가 출연해 우리의 기억에 대해 깨우쳐 보는 시간을 갖는다.

어쩌다 어른 [사진=tvN STORY]
어쩌다 어른 [사진=tvN STORY]

황민구 분석가는 '우리는 왜 기억과 싸우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기억이란 과연 무엇이며, 우리의 기억은 얼마나 정확한지, 기억의 오류는 범죄 사건에서 어떠한 문제점을 야기하는가에 관한 논의를 전개하는 것.

특히 기록 대신 기억을 믿고 진실을 왜곡하는 다양한 범죄 사례를 언급해 눈길을 끈다. 기록이 남아있음에도 불구하고 유리한 대로 기억을 해석하거나 범죄에 악용한 사건을 소개해 스튜디오를 분노하게 만들었다고.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 등 첨단 과학기술의 발달로 사진과 영상이 손쉽게 위변조되면서, 기록이 점점 신뢰도를 잃게 되는 현실도 이야기한다.

한편 MC 김경일 교수는 인지심리학 측면에서 기억을 분석해 유익함을 안긴다. 이날 패널로 강연에 함께 한 가수 이장원, 브브걸 유정과 민영 역시 기억과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하며 흥미를 더했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어쩌다 어른' 황민구, 기억 믿고 진실 왜곡한 범죄 '분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