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강심장VS' 바다, 극E 하이텐션 "시댁은 놀이터…친언니 시댁도 방문"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강심장VS' 바다가 하이텐션을 쏙 빼닮은 딸 루아의 이야기를 전한다.

13일 밤 10시20분 방송하는 SBS '강심장VS'는 '하이텐션 E와 로우텐션 I가 만났을 때' 특집으로 꾸며진다. 끼와 흥이 넘치는 외향형 '하이텐션' 측에는 가수 바다와 김수찬이. 늘 차분한 분위기의 내향형 '로우텐션' 측에는 개그맨 김수용, 남창희와 여행 유튜버 원지가 출연한다.

강심장VS [사진=SBS]
강심장VS [사진=SBS]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바다는 역대급 텐션으로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바다는 등장부터 스튜디오 곳곳을 누비며 현장의 함성을 유도, 자켓을 던지는 퍼포먼스를 보여주는 등 끼를 방출했다.

또한 바다는 토크에 대한 뜨거운 열정을 보였다. 그는 '웃을 준비가 되지 않았다면 가게 문을 열지 말아라'라는 외국 속담을 언급, "메이크업까지 받고 왔으면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바다는 딸 루아도 본인과 똑같은 하이텐션 성향을 가졌다 밝히며 유치원 학부모들에게 뜻밖의 말을 들은 사연을 공개했다. 딸 루아의 첫 학예회 참관 날, 바다가 루아의 엄마임을 알게 된 유치원 학부모들은 그에게 연거푸 감사 인사를 전했다는데, 알고 보니 루아의 하이텐션에 영향받은 아이들이 집에만 오면 '이것'을 하기 때문이었다고. 이를 들은 출연자들은 모두 감탄의 박수를 보냈다.

더불어 바다는 "시댁이 놀이터 같다"는 발언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시댁에서 김장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김장을 하던 중 춤추는 바다 뒤로 익숙하다는 듯 김장에만 열중하는 시댁 어른들의 모습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뿐 아니라 바다는 친언니의 시댁을 방문했던 일화까지 털어놓는다. 사돈댁에서도 감추지 못한 하이텐션으로 결국 어르신들께 "제발 앉아 있으면 안 되냐"는 호소까지 들었다고 고백, 동시에 증거 영상까지 공개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강심장VS' 바다, 극E 하이텐션 "시댁은 놀이터…친언니 시댁도 방문"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