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고은 "무당투잡설? 난 크리스찬...경문 외우는데 너무 힘들어 소름"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배우 김고은이 영화 '파묘' 비하인드를 전했다.

13일 공개된 유튜브 '채널 십오야'에는 김고은이 출연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고은은 최근 출연한 영화 '파묘'를 소개하며 "젊은 무속인인데 신빨이 좋은 유능하고 클라스가 있는 무속인이다. 페이가 좋아서 좋은 차 끌고 다닌다"고 말했다.

김고은 유해진 나영석 [사진=유튜브]
김고은 유해진 나영석 [사진=유튜브]

이에 유해진은 "굿하는 거 보고 최민식 선배가 투잡 뛰는 거 아니냐고 말씀하신 게 화제가 됐다"라고 말했고, 김고은은 "흘러가는 장면 중 하나다. 실제 종교는 기독교다. 종교와 관계없이 역할일 뿐"이라고 밝혔다.

김고은은 가장 힘들었던 장면에 대해 "경문을 외우는 장면이 가장 힘들었다. 징 치고 경문을 읊는데 리듬을 탄다. 중얼중얼 음을 타면서 한다. 내 목소리가 너무 경박하더라. 허스키하고 포스가 있어야 하는데 청량하고 맑은 목소리여서 등줄기에서 소름이 돋더라. 그냥 될 때까지 했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bonbon@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고은 "무당투잡설? 난 크리스찬...경문 외우는데 너무 힘들어 소름"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