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안유진 골반에 '못된 손'…패션쇼서 촬영한 기념사진에 '시끌'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걸그룹 아이브(IVE) 리더 안유진이 패션 디렉터와 촬영한 사진에서 손 위치가 논란을 빚고 있다.

안유진은 지난 21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개최된 펜디 2024 FW 컬렉션 패션쇼에 참석했다.

펜디의 패션쇼에 참석한 안유진이 기념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안유진 인스타그램]
펜디의 패션쇼에 참석한 안유진이 기념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안유진 인스타그램]

안유진은 노란색과 베이지색이 어우러진 홀터넥 롱 드레스를 입고 포토월 행사에 참석했다.

문제가 된 사진은 펜디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백스테이지에서 촬영한 것으로, 킴 존스는 안유진의 골반에 손을 올려 포즈를 취했다. 짧은 영상에서는 킴 존스의 손이 골반을 지나 허리를 쓸어올리는 모습이 포착됐고, 안유진은 별다른 표정 변화 없이 사진촬영을 진행했다.

안유진이 펜디의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안유진이 펜디의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와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

이같은 장면은 영국 매거진 i-D 공식 엑스(옛 트위터) 계정에 올라와 국내외 커뮤니티로 삽시간에 퍼졌다. 이를 두고 팬들은 '과도하게 손을 올렸다' '매너가 없는 것 아니냐' '기분 나쁜 못된 손' 등 불만을 쏟아냈다. '서양에서는 자연스러운 매너'라며 문화의 차이로 봐야 한다는 네티즌들도 있었다. 아이브가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그룹인 만큼 글로벌 팬들 역시 다양한 의견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안유진은 오는 3월 9일과 10일 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팬미팅 '매거진 아이브(MAGAZINE IVE)'를 개최한다. 현재 방영 중인 티빙 오리지널 '크라임씬 리턴즈'에서도 활약 중이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안유진 골반에 '못된 손'…패션쇼서 촬영한 기념사진에 '시끌'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