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파묘' 김고은 "이도현, '같이 연기해줘 고마워'라고 문자…멋있는 친구"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고은이 이도현에 대한 고마움과 애정을 드러냈다.

김고은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인터뷰에서 화림(김고은 분), 봉길(이도현 분)의 서사에 대해 재미있어 하는 팬들이 생긴 것과 관련해 "좋은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그 현상이 영화 흥행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배우 김고은이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배우 김고은이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BH엔터테인먼트]

이어 "봉길이가 야구를 하다가 신병을 앓아서 사당을 찾아왔다. 그런 봉길을 보고 화림은 안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말리기도 했다. 하지만 그의 의지가 있고 저라는 사람에 대한 신뢰가 있기 때문에 제가 신을 받게 해줬다. 선생과 제자 관계라고 보면 된다. 화림에 대한 안타까움이 깔려 있다"라고 두 사람의 서사를 설명했다.

또 김고은은 "영화를 보면서 감탄을 했던 건 봉길이 빙의가 되어 일본어를 하는 장면이다. 촬영할 때는 실제로 보진 못했다"라며 "'파묘'를 찍을 때 이도현 배우가 굉장히 바쁘게 촬영하고 오가는 중간이라 컨디션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티를 전혀 내지 않고 열심히 하는 모습에 정말 어른스럽고 멋있는 친구라는 생각을 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봉길은 화림이 필요한 것을 척척 해준다. 사전에 말을 하지 않았는데도 저에게 집중하고 있다는 기분을 느꼈던 것 같다"라며 "제가 인상을 쓰기 전에 옆에서 한숨을 쉰다든지 그런 호흡이 잘 맞았다"라고 덧붙였다.

배우 이도현과 김고은이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주)쇼박스]
배우 이도현과 김고은이 영화 '파묘'(감독 장재현)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주)쇼박스]

이도현은 현재 군 복무 중인 상황. 김고은은 "어저께 도현이에게 '누나, 고마워'라는 문자가 왔다. 뜬금 없어서 '뭐가 고마워?'라고 물었더니 '같이 연기해줘서'라고 하더라. 저는 그런 말이 낯간지러워서 '그런 걸로 치면 내가 고맙다'라고 하고 말았다"라며 "일상에서는 칭찬을 본격적으로 하는 사이는 아니다. 장난치고 그런다. '군생활 잘하라'라고 했다. 문자가 와서 놀랐고 힘든 와중에 열심히 티 안 내고 해줘서 고마운 친구다"라고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22일 개봉된 '파묘'는 거액의 돈을 받고 수상한 묘를 이장한 풍수사와 장의사, 무속인들에게 벌어지는 기이한 사건을 담은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다. '검은 사제들', '사바하'로 오컬트 장르의 한 획을 그은 장재현 감독의 신작이다. 개봉 첫 날 33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하며 올해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더니 개봉 3일 만에 100만, 4일 만에 200만 관객을 넘고 압도적인 흥행을 보여주고 있다.

김고은은 젊은 나이에 출중한 실력과 카리스마를 자랑하는 대한민국의 탑클래스 무당 화림 역을 맡아 최민식, 유해진, 이도현과 연기 호흡을 맞췄다. 흠 잡을 곳 없는 실력과 카리스마로 무장한 젊은 무당으로 변신한 김고은은 탁월한 연기력과 카리스마를 과시하며 극찬을 이끌어냈다.

/박진영 기자(neat24@joy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파묘' 김고은 "이도현, '같이 연기해줘 고마워'라고 문자…멋있는 친구"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